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직원 폭행’ 의혹 송명빈 대표 출국금지 조치
입력 2018.12.31 (12:25) 수정 2018.12.31 (12:5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강서경찰서는 직원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를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회사에 근무하면서 송 대표의 폭행 상황 등을 목격한 직원을 중심으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마커그룹 직원 33살 양 모 씨는 송 대표가 지난 2016년부터 자신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경찰, ‘직원 폭행’ 의혹 송명빈 대표 출국금지 조치
    • 입력 2018-12-31 12:27:35
    • 수정2018-12-31 12:55:30
    뉴스 12
서울 강서경찰서는 직원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를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회사에 근무하면서 송 대표의 폭행 상황 등을 목격한 직원을 중심으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마커그룹 직원 33살 양 모 씨는 송 대표가 지난 2016년부터 자신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