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두테르테 “어릴 적 가정부 성추행했다” 발언 파문
입력 2018.12.31 (14:22) 수정 2018.12.31 (14:37) 국제
막말과 성적 농담으로 물의를 빚어왔던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10대 때 가정부를 성추행하고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31일 마닐라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남부 코타바토주 키다파완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가톨릭 성직자들의 성범죄 문제를 거론하면서 자신의 고해성사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두테르테는 "10대 때 가정부가 잠자는 방에 들어가 이불을 들치고 성추행을 시도했다"면서 "가정부가 깨는 바람에 화장실로 피신했다가 다시 방에 들어가 그녀를 만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고해성사를 담당한 신부는 나에게 주기도문과 성모 송을 5분간 암송하라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지옥에 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면서 "이건 모두 사실이다. 모든 아이는 이런 특별한 단계를 거친다"고 했습니다.

두테르테는 이어 가톨릭교회 내 성폭력을 문제 삼으며 "가톨릭에도 많은 짐이 있다. 따라서 나를 욕하기 전에 자체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나는 그들의 적이 되어 계속 그들을 공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여성과 교육 단체들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이 역겹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교사들을 대변하는 정당인 ACT 티처스 파티리스트의 프란시스카 카스트로 대표는 "많은 사람이 재난으로 고통받는 와중에 성추행 고백은 불필요했다"며 "그는 정말 아픈 사람"이라고 개탄했습니다.

여성단체 가브리엘라는 성명을 통해 "가정부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백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그는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것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필리핀 두테르테 “어릴 적 가정부 성추행했다” 발언 파문
    • 입력 2018-12-31 14:22:56
    • 수정2018-12-31 14:37:48
    국제
막말과 성적 농담으로 물의를 빚어왔던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10대 때 가정부를 성추행하고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31일 마닐라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남부 코타바토주 키다파완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가톨릭 성직자들의 성범죄 문제를 거론하면서 자신의 고해성사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두테르테는 "10대 때 가정부가 잠자는 방에 들어가 이불을 들치고 성추행을 시도했다"면서 "가정부가 깨는 바람에 화장실로 피신했다가 다시 방에 들어가 그녀를 만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고해성사를 담당한 신부는 나에게 주기도문과 성모 송을 5분간 암송하라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지옥에 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면서 "이건 모두 사실이다. 모든 아이는 이런 특별한 단계를 거친다"고 했습니다.

두테르테는 이어 가톨릭교회 내 성폭력을 문제 삼으며 "가톨릭에도 많은 짐이 있다. 따라서 나를 욕하기 전에 자체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나는 그들의 적이 되어 계속 그들을 공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여성과 교육 단체들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이 역겹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교사들을 대변하는 정당인 ACT 티처스 파티리스트의 프란시스카 카스트로 대표는 "많은 사람이 재난으로 고통받는 와중에 성추행 고백은 불필요했다"며 "그는 정말 아픈 사람"이라고 개탄했습니다.

여성단체 가브리엘라는 성명을 통해 "가정부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백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그는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것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