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오바마도 자택에 담 쌓았는데…美도 국경장벽 세워야”
입력 2018.12.31 (14:22) 수정 2018.12.31 (14:35)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 자택 주위 담장을 인용하며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의 정당성을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그들의 워싱턴DC 저택 주변에 10피트(약 3m)의 벽을 세웠다"며 "그들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전적으로 필요하다는데 동의한다. 미국도 같은 것이 필요하다. 약간 더 큰 버전으로!"라고 적었습니다.

멕시코 국경의 장벽 설치 예산을 두고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의 대치가 계속되면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 업무정지)까지 벌어진 상황에서 돌연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 자택의 담을 거론하며 국경장벽 필요성을 재차 촉구한 것입니다.

미 의회전문지 더힐은 "오바마 전 대통령 자택에 설치된 구조물은 사진상으로 봤을 때 보안 펜스와 비슷해 보이지만 벽돌로 만들어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국경장벽 설치를 정당화하고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설치한 벽을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오바마도 자택에 담 쌓았는데…美도 국경장벽 세워야”
    • 입력 2018-12-31 14:22:56
    • 수정2018-12-31 14:35:07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 자택 주위 담장을 인용하며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의 정당성을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그들의 워싱턴DC 저택 주변에 10피트(약 3m)의 벽을 세웠다"며 "그들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전적으로 필요하다는데 동의한다. 미국도 같은 것이 필요하다. 약간 더 큰 버전으로!"라고 적었습니다.

멕시코 국경의 장벽 설치 예산을 두고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의 대치가 계속되면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 업무정지)까지 벌어진 상황에서 돌연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 자택의 담을 거론하며 국경장벽 필요성을 재차 촉구한 것입니다.

미 의회전문지 더힐은 "오바마 전 대통령 자택에 설치된 구조물은 사진상으로 봤을 때 보안 펜스와 비슷해 보이지만 벽돌로 만들어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국경장벽 설치를 정당화하고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설치한 벽을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