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이웨더, 복싱 9분 뛰고 8천800만달러 챙긴다
입력 2018.12.31 (14:25) 수정 2018.12.31 (14:26) 연합뉴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가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과의 복싱 대결을 통해 무려 8천800만 달러(약 978억1천200만원)를 챙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메이웨더는 31일 오후 3시부터 일본 도쿄 북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나스카와와 3분 3라운드 복싱 경기를 벌인다.

프로복싱 5체급을 석권하고 50전 전승의 무패 신화를 쓴 메이웨더의 명성과 비교하면 나스카와는 레벨이 떨어져도 한참 떨어진다.

나스카와는 메이웨더보다 20살 이상 어린 데다 킥복싱에서 27전 27승(21KO)으로 무패 전적을 세우긴 했지만, 복싱 경험은 전무하다.

물론 메이웨더가 지난해 복싱 초보인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와 '세기의 대결'을 벌이긴 했지만, 맥그리거와 비교하면 나스카와의 지명도는 천양지차다.

그런 '풋내기'와 싸우기 위해 메이웨더가 직접 일본까지 건너온 이유가 있었다. 천문학적인 규모의 '파이트 머니' 때문이다.

AFP통신은 이날 메이웨더와 나스카와의 '이색 매치'를 자세하게 다루면서 "관련 보도를 종합할 때 메이웨더가 9분간 뛰고 받는 돈은 8천800만 달러에 이른다"고 소개했다.

일본 신문 도쿄스포츠 역시 지난달 기사에서 메이웨더가 이번 일전을 통해 손에 넣는 수입이 100억엔(약 1천6억5천700만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대회 주최사인 일본 격투기 단체 '라이진'이 부담하는 70억엔에 더해 전 세계에 중계되는 페이퍼뷰(PPV·유료 시청) 분배 수익을 통해 메이웨더가 최대 100억엔을 챙길 것이라는 전망이다.

메이웨더는 지난해 8월 27일 맥그리거와의 대결을 통해 총 3억 달러의 수입을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

그때 비하면 총액 자체는 줄었지만, 당시는 12라운드 대결이었고 이번에는 3라운드 대결이다. 게다가 공식 시합이 아니라서 메이웨더에게는 부담도 덜하다.

이번 시합은 시범경기이기 때문에 두 파이터 모두 공식 기록에 경기 결과가 반영되지 않는다. 심판도 없고, KO가 나오지 않는 이상 승자가 누군지도 가리지도 않는다.

메이웨더는 한술 더 떠 혹시라도 발생할지 모를 부상 위험성까지 차단했다. 나스카와가 킥을 사용할 경우 1회당 500만 달러의 위약금을 내도록 한 것이다.

메이웨더에게는 결코 잃을 게 없는 대결인 셈이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메이웨더, 복싱 9분 뛰고 8천800만달러 챙긴다
    • 입력 2018-12-31 14:25:08
    • 수정2018-12-31 14:26:38
    연합뉴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가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과의 복싱 대결을 통해 무려 8천800만 달러(약 978억1천200만원)를 챙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메이웨더는 31일 오후 3시부터 일본 도쿄 북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나스카와와 3분 3라운드 복싱 경기를 벌인다.

프로복싱 5체급을 석권하고 50전 전승의 무패 신화를 쓴 메이웨더의 명성과 비교하면 나스카와는 레벨이 떨어져도 한참 떨어진다.

나스카와는 메이웨더보다 20살 이상 어린 데다 킥복싱에서 27전 27승(21KO)으로 무패 전적을 세우긴 했지만, 복싱 경험은 전무하다.

물론 메이웨더가 지난해 복싱 초보인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와 '세기의 대결'을 벌이긴 했지만, 맥그리거와 비교하면 나스카와의 지명도는 천양지차다.

그런 '풋내기'와 싸우기 위해 메이웨더가 직접 일본까지 건너온 이유가 있었다. 천문학적인 규모의 '파이트 머니' 때문이다.

AFP통신은 이날 메이웨더와 나스카와의 '이색 매치'를 자세하게 다루면서 "관련 보도를 종합할 때 메이웨더가 9분간 뛰고 받는 돈은 8천800만 달러에 이른다"고 소개했다.

일본 신문 도쿄스포츠 역시 지난달 기사에서 메이웨더가 이번 일전을 통해 손에 넣는 수입이 100억엔(약 1천6억5천700만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대회 주최사인 일본 격투기 단체 '라이진'이 부담하는 70억엔에 더해 전 세계에 중계되는 페이퍼뷰(PPV·유료 시청) 분배 수익을 통해 메이웨더가 최대 100억엔을 챙길 것이라는 전망이다.

메이웨더는 지난해 8월 27일 맥그리거와의 대결을 통해 총 3억 달러의 수입을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

그때 비하면 총액 자체는 줄었지만, 당시는 12라운드 대결이었고 이번에는 3라운드 대결이다. 게다가 공식 시합이 아니라서 메이웨더에게는 부담도 덜하다.

이번 시합은 시범경기이기 때문에 두 파이터 모두 공식 기록에 경기 결과가 반영되지 않는다. 심판도 없고, KO가 나오지 않는 이상 승자가 누군지도 가리지도 않는다.

메이웨더는 한술 더 떠 혹시라도 발생할지 모를 부상 위험성까지 차단했다. 나스카와가 킥을 사용할 경우 1회당 500만 달러의 위약금을 내도록 한 것이다.

메이웨더에게는 결코 잃을 게 없는 대결인 셈이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