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인 사찰·블랙리스트 의혹’ 동부지검 수사팀 검사 보강
입력 2018.12.31 (15:22) 수정 2018.12.31 (15:25) 사회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이 수사팀을 보강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대검찰청 연구관 1명을 추가로 파견받아,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확인해야 할 사안이 많은 두 사건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수사 인력이 부족해 보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특감반이 민간인을 사찰했다며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에 대해서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전현직 관계자들을 고발했습니다.

당초 이 사건 모두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지만, 박 비서관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친분이 있다는 이유 등으로 서울 동부지검으로 이송됐습니다.

지난주 청와대 특감반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동부지검은, 조만간 김태우 수사관 등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간인 사찰·블랙리스트 의혹’ 동부지검 수사팀 검사 보강
    • 입력 2018-12-31 15:22:32
    • 수정2018-12-31 15:25:45
    사회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이 수사팀을 보강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대검찰청 연구관 1명을 추가로 파견받아,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확인해야 할 사안이 많은 두 사건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수사 인력이 부족해 보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특감반이 민간인을 사찰했다며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에 대해서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전현직 관계자들을 고발했습니다.

당초 이 사건 모두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지만, 박 비서관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친분이 있다는 이유 등으로 서울 동부지검으로 이송됐습니다.

지난주 청와대 특감반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동부지검은, 조만간 김태우 수사관 등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