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민간인 사찰”…조국 “민간인 사찰했다면 파면”
입력 2018.12.31 (17:01) 수정 2018.12.31 (17:0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국회 운영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조태흠 기자. 현재 운영위원회 여야 공방, 어떤 점이 쟁점인가요?

[리포트]

네.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주장한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등이 비위 혐의자의 개인적인 일탈이냐, 청와대의 조직적인 사찰이냐 하는 게 오늘 현안질의 쟁점입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민간인 사찰 의혹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까지 보고된 조직적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특감반원이 개인적인 비위행위를 무마하기 위해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민간인을 무차별 사찰하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해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얘기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은 일방적으로 민간인 사찰이라고 말하지 말라면서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라고 무리하게 말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반박했습니다.

한국당 이만희 의원은 김정주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부장이 블랙리스트 피해자라면서 관련한 녹취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김정주 전 본부장은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였고, 낙하산 인사로 있다가 쫓겨난 것 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은 이번 사태는 김 전 특감반원 개인의 비위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면서 희대의 농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블랙리스트를 결코 만들지 않았고 만약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자신이 즉시 파면돼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현안질의에서는 전직 기재부 사무관이 주장한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압력 의혹에 대한 질의도 나왔는데요.

임종석 비서실장은 금시초문이고 사장 선임 과정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野 “민간인 사찰”…조국 “민간인 사찰했다면 파면”
    • 입력 2018-12-31 17:03:05
    • 수정2018-12-31 17:07:29
    뉴스 5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국회 운영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조태흠 기자. 현재 운영위원회 여야 공방, 어떤 점이 쟁점인가요?

[리포트]

네.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주장한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등이 비위 혐의자의 개인적인 일탈이냐, 청와대의 조직적인 사찰이냐 하는 게 오늘 현안질의 쟁점입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민간인 사찰 의혹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까지 보고된 조직적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특감반원이 개인적인 비위행위를 무마하기 위해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민간인을 무차별 사찰하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해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얘기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은 일방적으로 민간인 사찰이라고 말하지 말라면서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라고 무리하게 말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반박했습니다.

한국당 이만희 의원은 김정주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부장이 블랙리스트 피해자라면서 관련한 녹취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김정주 전 본부장은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였고, 낙하산 인사로 있다가 쫓겨난 것 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은 이번 사태는 김 전 특감반원 개인의 비위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면서 희대의 농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블랙리스트를 결코 만들지 않았고 만약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자신이 즉시 파면돼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현안질의에서는 전직 기재부 사무관이 주장한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압력 의혹에 대한 질의도 나왔는데요.

임종석 비서실장은 금시초문이고 사장 선임 과정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