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베 수의·국화 영정’은 일제 잔재…“전통 장례문화 복원”
입력 2018.12.31 (19:26) 수정 2018.12.31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인에게 삼베 수의를 입히고 국화로 헌화하는 장례 문화에 익숙하실 텐데요,

우리의 전통문화가 아니라, 일제가 남긴 흔적이라고 합니다.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인의 몸에 입히는 삼베 수의.

우리의 전통 장례 문화로 알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라는 게 최근의 연구 결과입니다.

삼베 수의는 일제강점기인 1934년 조선총독부가 의례준칙을 통해 강권했습니다.

["의례준칙에서 의미하는 포라는 것은 바로 대마, 삼베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우리 조상들은 생전에 고인이 입었던 가장 좋은 옷, 화려한 비단옷을 수의로 썼습니다.

왕은 곤룡포, 관리는 관복, 여성은 혼례복으로 입던 옷이 수의였습니다.

[최연우/단국대 전통복식연구소장 : "(가족들은) 죄스러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가공하지 않은 가장 거친 옷을 입었던 것이고, 돌아가신 분들은 입을 수 있는 신분 내에서 허락된 가장 좋은 옷을 입는 것이 기본 예법이었습니다."]

고인을 추모하며 국화로 꾸민 장례식 영정도 전통이 아닌 일제의 잔재입니다.

1926년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국장 당시 모습을 보면 국화 화환이 등장합니다.

[서해성/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총감독 : "현재까지 국화가 확인되는 건 26년도 순종 국장에서 보이고요, 앞에 보면 왼쪽에 쭉 화환이 쭉 있는데 한국은 화환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전통적으로."]

3.1 운동과 건국 100주년이 되는 2019년 새해.

아직까지도 우리의 생활 곳곳에 남은 일제의 잔재를 찬찬히 돌이켜볼 때입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삼베 수의·국화 영정’은 일제 잔재…“전통 장례문화 복원”
    • 입력 2018-12-31 19:32:32
    • 수정2018-12-31 19:47:34
    뉴스 7
[앵커]

고인에게 삼베 수의를 입히고 국화로 헌화하는 장례 문화에 익숙하실 텐데요,

우리의 전통문화가 아니라, 일제가 남긴 흔적이라고 합니다.

문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인의 몸에 입히는 삼베 수의.

우리의 전통 장례 문화로 알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라는 게 최근의 연구 결과입니다.

삼베 수의는 일제강점기인 1934년 조선총독부가 의례준칙을 통해 강권했습니다.

["의례준칙에서 의미하는 포라는 것은 바로 대마, 삼베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우리 조상들은 생전에 고인이 입었던 가장 좋은 옷, 화려한 비단옷을 수의로 썼습니다.

왕은 곤룡포, 관리는 관복, 여성은 혼례복으로 입던 옷이 수의였습니다.

[최연우/단국대 전통복식연구소장 : "(가족들은) 죄스러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가공하지 않은 가장 거친 옷을 입었던 것이고, 돌아가신 분들은 입을 수 있는 신분 내에서 허락된 가장 좋은 옷을 입는 것이 기본 예법이었습니다."]

고인을 추모하며 국화로 꾸민 장례식 영정도 전통이 아닌 일제의 잔재입니다.

1926년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국장 당시 모습을 보면 국화 화환이 등장합니다.

[서해성/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총감독 : "현재까지 국화가 확인되는 건 26년도 순종 국장에서 보이고요, 앞에 보면 왼쪽에 쭉 화환이 쭉 있는데 한국은 화환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전통적으로."]

3.1 운동과 건국 100주년이 되는 2019년 새해.

아직까지도 우리의 생활 곳곳에 남은 일제의 잔재를 찬찬히 돌이켜볼 때입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