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8.12.31 (21:00) 수정 2018.12.31 (21: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野 “대통령 탄핵감” vs 靑 “민간 사찰 없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민간인 사찰 의혹을 놓고 여야가 격돌했습니다. 야당은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주장했고, 청와대와 여당은 사찰은 없다며 적폐세력의 반격이라고 맞섰습니다.

[단독] ‘김태우 비밀누설’ 靑 행정관 2명 조사…수사 속도

김태우 수사관의 비밀누설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 행정관 2명을 고발대리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의 이메일과 통화기록을 확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靑, 국채 발행 강요” 또 폭로…“법적 대응”

청와대의 KT&G 사장 인선 개입을 주장한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이번엔 청와대가 불필요한 4조원 규모의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재부는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최저임금 ‘주휴시간 포함’…“헌법소원 청구” 반발

최저임금을 산정할 때 주휴시간을 포함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헌법소원을 청구하는 등 경영계의 반발이 거셉니다.

정신과 외래환자 흉기 휘둘러 담당의 사망

오늘 오후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정신과 진료를 받던 30대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담당 의사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 환자를 현장에서 체포해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8-12-31 21:01:53
    • 수정2018-12-31 21:05:39
    뉴스 9
野 “대통령 탄핵감” vs 靑 “민간 사찰 없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민간인 사찰 의혹을 놓고 여야가 격돌했습니다. 야당은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주장했고, 청와대와 여당은 사찰은 없다며 적폐세력의 반격이라고 맞섰습니다.

[단독] ‘김태우 비밀누설’ 靑 행정관 2명 조사…수사 속도

김태우 수사관의 비밀누설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 행정관 2명을 고발대리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의 이메일과 통화기록을 확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靑, 국채 발행 강요” 또 폭로…“법적 대응”

청와대의 KT&G 사장 인선 개입을 주장한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이번엔 청와대가 불필요한 4조원 규모의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재부는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최저임금 ‘주휴시간 포함’…“헌법소원 청구” 반발

최저임금을 산정할 때 주휴시간을 포함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헌법소원을 청구하는 등 경영계의 반발이 거셉니다.

정신과 외래환자 흉기 휘둘러 담당의 사망

오늘 오후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정신과 진료를 받던 30대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담당 의사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 환자를 현장에서 체포해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