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철우, 사상 첫 ‘5천 득점’…“꾸준함이 만든 대기록”
입력 2018.12.31 (21:44) 수정 2018.12.31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박철우가 V 리그 남자부 최초로 통산 5천 득점을 돌파했습니다.

뛰어난 실력에 14년 동안 한결같은 꾸준함이 만든 대기록입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후위에서 날아올라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꽂는 박철우.

1세트에만 6득점을 올리며 대기록에 한점만을 남겼습니다.

이어진 2세트, 박철우는 날카로운 서브로 5천 번째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대기록에 어울리는 서브 에이스였습니다.

[중계 방송 : "역대 통산 5,000득점! V리그 남자부의 득점왕은 삼성화재 박철우! 오늘도 스스로의 기록을 뛰어넘습니다."]

2005년 V리그 원년부터 380경기 만에 달성한 대기록입니다.

박철우는 14시즌 동안 평균 350득점을 쌓아올리는 꾸준함으로 5,000득점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제2의 김세진'으로 불리며 화려하게 데뷔한 박철우.

2m에 달하는 큰 키와 남다른 탄력으로 최정상의 왼손 거포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에서 여섯 번의 우승을 이끌었고, 33살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여전히 팀의 주포로 활약 중입니다.

오늘도 31득점을 올리는 등 올 시즌 국내 선수 득점 3위로 여전히 절정의 기량을 보이는 박철우.

이제 그가 걸어가는 길은 프로배구의 새로운 역사가 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박철우, 사상 첫 ‘5천 득점’…“꾸준함이 만든 대기록”
    • 입력 2018-12-31 21:46:40
    • 수정2018-12-31 21:51:26
    뉴스 9
[앵커]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박철우가 V 리그 남자부 최초로 통산 5천 득점을 돌파했습니다.

뛰어난 실력에 14년 동안 한결같은 꾸준함이 만든 대기록입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후위에서 날아올라 강력한 스파이크를 내리꽂는 박철우.

1세트에만 6득점을 올리며 대기록에 한점만을 남겼습니다.

이어진 2세트, 박철우는 날카로운 서브로 5천 번째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대기록에 어울리는 서브 에이스였습니다.

[중계 방송 : "역대 통산 5,000득점! V리그 남자부의 득점왕은 삼성화재 박철우! 오늘도 스스로의 기록을 뛰어넘습니다."]

2005년 V리그 원년부터 380경기 만에 달성한 대기록입니다.

박철우는 14시즌 동안 평균 350득점을 쌓아올리는 꾸준함으로 5,000득점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제2의 김세진'으로 불리며 화려하게 데뷔한 박철우.

2m에 달하는 큰 키와 남다른 탄력으로 최정상의 왼손 거포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에서 여섯 번의 우승을 이끌었고, 33살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여전히 팀의 주포로 활약 중입니다.

오늘도 31득점을 올리는 등 올 시즌 국내 선수 득점 3위로 여전히 절정의 기량을 보이는 박철우.

이제 그가 걸어가는 길은 프로배구의 새로운 역사가 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