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험지 유출·스쿨미투로 '얼룩'
입력 2018.12.31 (21:53) 수정 2018.12.31 (22:43)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주와 전남 교육계에는
올해가 사건사고로 얼룩진 한 해였습니다.
광주와 목포, 여수지역 고등학교에서
시험지 유출 사건이 잇따랐고
학생들의 이른바 '스쿨미투' 등으로
바람 잘 날이 없었습니다.

지종익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사립고에 다니는
고3 아들을 의대에 보내기 위해
보안책임자였던 학교 행정실장에게
시험지 유출을 부탁한 한 학부모.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시험문제를
통째로 빼낸 것으로 드러나
두 사람 모두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목포의 한 사립고에서는
학생 5명이 교사 연구실에서
영어 시험파일을 무단으로 출력했고,

여수에서도 고교생들이
문이 잠기지 않은 교무실에서
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돌렸습니다.

교육당국은 뒤늦게
보안을 강화하고 나섰지만
내신 관리에 대한 불신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습니다.

[인터뷰]최선종/전라남도교육청 장학관
"평가 관리실에는 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비밀번호가 설정된 고사 출제용 휴대용 저장매체를 사용하도록..."

학생들의 이른바 스쿨미투 바람은
올여름 광주의 모 사립여고에서
시작됐습니다.

이 학교에서만 8백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가 이뤄졌고
교사 16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이후 광주의 다른 고등학교 두 곳과
한 중학교까지 모두 4개 학교에서
교사 성비위 사건 수사가 진행됐습니다.

[인터뷰]오승현 시교육청부교육감(10월8일)
학생, 학부모 그리고 광주 교육을 사랑하시는 분들께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또 전국을 떠들썩하게 한
사립유치원 비리 파문 이후
광주시교육청이 감사에 들어가자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감사를 중단하라며 천막농성에 들어갔고,
교육청은 감사에 협조하지 않은 4곳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KBS NEWS 지종익입니다.
  • 시험지 유출·스쿨미투로 '얼룩'
    • 입력 2018-12-31 21:53:38
    • 수정2018-12-31 22:43:25
    뉴스9(광주)
[앵커멘트]
광주와 전남 교육계에는
올해가 사건사고로 얼룩진 한 해였습니다.
광주와 목포, 여수지역 고등학교에서
시험지 유출 사건이 잇따랐고
학생들의 이른바 '스쿨미투' 등으로
바람 잘 날이 없었습니다.

지종익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사립고에 다니는
고3 아들을 의대에 보내기 위해
보안책임자였던 학교 행정실장에게
시험지 유출을 부탁한 한 학부모.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시험문제를
통째로 빼낸 것으로 드러나
두 사람 모두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목포의 한 사립고에서는
학생 5명이 교사 연구실에서
영어 시험파일을 무단으로 출력했고,

여수에서도 고교생들이
문이 잠기지 않은 교무실에서
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돌렸습니다.

교육당국은 뒤늦게
보안을 강화하고 나섰지만
내신 관리에 대한 불신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습니다.

[인터뷰]최선종/전라남도교육청 장학관
"평가 관리실에는 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비밀번호가 설정된 고사 출제용 휴대용 저장매체를 사용하도록..."

학생들의 이른바 스쿨미투 바람은
올여름 광주의 모 사립여고에서
시작됐습니다.

이 학교에서만 8백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가 이뤄졌고
교사 16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이후 광주의 다른 고등학교 두 곳과
한 중학교까지 모두 4개 학교에서
교사 성비위 사건 수사가 진행됐습니다.

[인터뷰]오승현 시교육청부교육감(10월8일)
학생, 학부모 그리고 광주 교육을 사랑하시는 분들께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또 전국을 떠들썩하게 한
사립유치원 비리 파문 이후
광주시교육청이 감사에 들어가자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감사를 중단하라며 천막농성에 들어갔고,
교육청은 감사에 협조하지 않은 4곳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KBS NEWS 지종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