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산일출봉 해맞이 현장
입력 2018.12.31 (22:30)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가고
2019년 첫 날이 밝았는데요,
지금 도내 곳곳에서는
해맞이 인파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제주를 대표하는
해맞이 명소인
서귀포시 성산일출봉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민경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주에서도
가장 먼저 해를 맞이할 수 있는
성산일출봉에 나와있습니다.

(일출 상황 유동적)

일출 시각이 지났지만,
보시는 것처럼
아쉽게도 제주 하늘에는 새해 첫 해가
구름 사이로 모습을 감췄습니다.

수평선 위로
햇살만 간간히 비추고 있는데요.

---------- 현장 CAM ----------

새해가 환히 밝아오기를
부푼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던
도민과 관광객들 얼굴에는
아쉬움이 묻어나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에도
궂은 날씨 탓에 해돋이를 볼 수 없어
성산일출의 명성이 무색했는데요.

일출봉 광장과 정상을
가득 메운 천 오백여명의 시민들은
아쉬움을 달래며
동쪽 하늘에 새해 소망을 빌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건강과 새해 목표 성취 등
저마다의 소망을 담아
행복한 새해를 보낼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해돋이를 기다렸던만큼
아쉬움도 크지만,

새해 첫 해의 따뜻한 기운이
제주도민들의 마음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새해를 맞이하는 길트기 현장과
떡국 나눔 행사장 등에서도
시민들이 모여
새해 첫 날 추억을 나누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성산일출봉에서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성산일출봉 해맞이 현장
    • 입력 2018-12-31 22:30:04
    뉴스9(제주)
[앵커멘트]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가고
2019년 첫 날이 밝았는데요,
지금 도내 곳곳에서는
해맞이 인파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제주를 대표하는
해맞이 명소인
서귀포시 성산일출봉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민경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주에서도
가장 먼저 해를 맞이할 수 있는
성산일출봉에 나와있습니다.

(일출 상황 유동적)

일출 시각이 지났지만,
보시는 것처럼
아쉽게도 제주 하늘에는 새해 첫 해가
구름 사이로 모습을 감췄습니다.

수평선 위로
햇살만 간간히 비추고 있는데요.

---------- 현장 CAM ----------

새해가 환히 밝아오기를
부푼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던
도민과 관광객들 얼굴에는
아쉬움이 묻어나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에도
궂은 날씨 탓에 해돋이를 볼 수 없어
성산일출의 명성이 무색했는데요.

일출봉 광장과 정상을
가득 메운 천 오백여명의 시민들은
아쉬움을 달래며
동쪽 하늘에 새해 소망을 빌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건강과 새해 목표 성취 등
저마다의 소망을 담아
행복한 새해를 보낼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해돋이를 기다렸던만큼
아쉬움도 크지만,

새해 첫 해의 따뜻한 기운이
제주도민들의 마음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새해를 맞이하는 길트기 현장과
떡국 나눔 행사장 등에서도
시민들이 모여
새해 첫 날 추억을 나누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성산일출봉에서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