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천 세대 아파트 車 통행 차단...갈등 본격화
입력 2018.12.31 (22:34) 수정 2019.01.01 (19:42)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공용도로로 사용하던 아파트 단지 내 도로가 어느 날 갑자기 막혀 통행할 수 없다면 어떨까요?

부산의 대단지 아파트에서 차단기를 설치해 외부 차량을 막기로 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어찌 된 일인지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남구 용호동 일대 7천3백여 세대의 아파트 단지.

단지 내 도로는 17년 동안 공용도로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초중고교 4곳 등 교육기관 8곳도 단지 안에 있어서 주요 통학로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최근 아파트 입주민들이 도로 9곳에 차단기를 설치해 외부 차량 통행을 막기로 했습니다.

엄연한 사유지인데도 공용 도로로 쓰이면서 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도로 보수 비용 부담도 입주민이 져야 한다는 게 이윱니다.

[인터뷰]유정기/아파트입주민 대표
"완전히 공영주차장화가 돼버렸습니다. 이 아파트가. 그럼으로써 소음과 분진 이런 부분을 고스란히 입주민이 받아야 할 피해고요."

이런 결정에 대해 구청과 경찰은 실망감을 나타내며 아파트 안에 설치된 어린이보호구역 4곳과 교통신호등 9개, 교통표지판 72개 등을
철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남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차단기를 설치하게 되면 차단기 내부는 도로교통법에 정의한 도로에 해당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이 되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뒤늦게 안 입주민들은 차단기 설치를 반대하고 나서 입주민 사이 갈등까지 빚어지고 있습니다.

[녹취]설치 반대 입주민<음성변조>
"사유지이지만 공동으로 쓰자는 의미에서 신호등도 들어 와 있고,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도 이렇게 해주고 (혜택 많이 받았습니다)."

이런 논란에도 입주민대표회의 측은 내년 6월부터 차단기 운영을 강행하기로 해 갈등의 골은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7천 세대 아파트 車 통행 차단...갈등 본격화
    • 입력 2018-12-31 22:34:06
    • 수정2019-01-01 19:42:11
    뉴스9(부산)
[앵커멘트]
공용도로로 사용하던 아파트 단지 내 도로가 어느 날 갑자기 막혀 통행할 수 없다면 어떨까요?

부산의 대단지 아파트에서 차단기를 설치해 외부 차량을 막기로 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어찌 된 일인지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남구 용호동 일대 7천3백여 세대의 아파트 단지.

단지 내 도로는 17년 동안 공용도로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초중고교 4곳 등 교육기관 8곳도 단지 안에 있어서 주요 통학로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최근 아파트 입주민들이 도로 9곳에 차단기를 설치해 외부 차량 통행을 막기로 했습니다.

엄연한 사유지인데도 공용 도로로 쓰이면서 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도로 보수 비용 부담도 입주민이 져야 한다는 게 이윱니다.

[인터뷰]유정기/아파트입주민 대표
"완전히 공영주차장화가 돼버렸습니다. 이 아파트가. 그럼으로써 소음과 분진 이런 부분을 고스란히 입주민이 받아야 할 피해고요."

이런 결정에 대해 구청과 경찰은 실망감을 나타내며 아파트 안에 설치된 어린이보호구역 4곳과 교통신호등 9개, 교통표지판 72개 등을
철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남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차단기를 설치하게 되면 차단기 내부는 도로교통법에 정의한 도로에 해당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이 되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뒤늦게 안 입주민들은 차단기 설치를 반대하고 나서 입주민 사이 갈등까지 빚어지고 있습니다.

[녹취]설치 반대 입주민<음성변조>
"사유지이지만 공동으로 쓰자는 의미에서 신호등도 들어 와 있고,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도 이렇게 해주고 (혜택 많이 받았습니다)."

이런 논란에도 입주민대표회의 측은 내년 6월부터 차단기 운영을 강행하기로 해 갈등의 골은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