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선정
입력 2019.01.03 (06:00) 수정 2019.01.03 (07:00) 경제
국토부가 해안 도로를 따라 자연을 감상하며 여행할 수 있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곳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국토부가 오늘(3일) 발표한 남해안 해안경관도로는 고흥군 2곳과 순천~여수 1곳, 여수시 1곳, 여수~광양 1곳, 하동~남해 1곳, 남해군 2곳, 남해~사천 1곳, 고성군 2곳, 통영시 2곳, 거제시 2곳입니다.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로 이어지는 해안도로 575km 가운데, 253.7km가 포함됐습니다.

국토부는 도로 주변 해안경관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지역특화관광자원과의 연계성 등도 함께 고려했다며, 공정한 선정을 위해 담당 지방국토관리청과 각 지자체의 추천을 받아 현지답사와 외부전문가 평가 등 검증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노선별로 특징을 담을 수 있는 이름을 짓고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선정된 도로들의 이름은 △고흥 '거금해안경관길'과 △고흥‘남열해맞이길', △순천~여수 '여자만 갯가길', △여수 '여수밤바다로' △여수~광양 '이순신로' △하동~남해 '이순신 호국로' △ 남해 '남면해안도로' △남해 '물미해안도로' △남해~사천 '동대만 해안도로' △고성 '자란마루길' △고성 '고성만 해지개길' △통영 '평인노을길' △통영 '미륵도 달아길' △거제 '홍포~여차해안도로' △거제 '학동~와현해안도로' 등입니다.

국토부는 '남해안 도로경관 15선’은 경관이 좋은 남해안을 드라이브하면서 바다 전망대, 주변 볼거리, 지역특산품, 축제 등 10개 시군의 관광상품을 보고 체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토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선정
    • 입력 2019-01-03 06:00:29
    • 수정2019-01-03 07:00:00
    경제
국토부가 해안 도로를 따라 자연을 감상하며 여행할 수 있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곳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국토부가 오늘(3일) 발표한 남해안 해안경관도로는 고흥군 2곳과 순천~여수 1곳, 여수시 1곳, 여수~광양 1곳, 하동~남해 1곳, 남해군 2곳, 남해~사천 1곳, 고성군 2곳, 통영시 2곳, 거제시 2곳입니다.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로 이어지는 해안도로 575km 가운데, 253.7km가 포함됐습니다.

국토부는 도로 주변 해안경관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지역특화관광자원과의 연계성 등도 함께 고려했다며, 공정한 선정을 위해 담당 지방국토관리청과 각 지자체의 추천을 받아 현지답사와 외부전문가 평가 등 검증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노선별로 특징을 담을 수 있는 이름을 짓고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선정된 도로들의 이름은 △고흥 '거금해안경관길'과 △고흥‘남열해맞이길', △순천~여수 '여자만 갯가길', △여수 '여수밤바다로' △여수~광양 '이순신로' △하동~남해 '이순신 호국로' △ 남해 '남면해안도로' △남해 '물미해안도로' △남해~사천 '동대만 해안도로' △고성 '자란마루길' △고성 '고성만 해지개길' △통영 '평인노을길' △통영 '미륵도 달아길' △거제 '홍포~여차해안도로' △거제 '학동~와현해안도로' 등입니다.

국토부는 '남해안 도로경관 15선’은 경관이 좋은 남해안을 드라이브하면서 바다 전망대, 주변 볼거리, 지역특산품, 축제 등 10개 시군의 관광상품을 보고 체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