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여야 지도부 만났지만…‘셧다운’ 합의 실패
입력 2019.01.03 (08:46) 수정 2019.01.03 (08:5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회의 공화당과 민주당 지도부가 현지시간 2일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 해소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의회 지도부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백악관 회동에서 합의 도출에 실패했으며,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조율을 위해 이들을 오는 4일 백악관으로 다시 초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백악관 회동이 끝난 뒤 "장벽 문제가 우리에게 도전적 과제이긴 하지만 우리는 이 문제를 풀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정부 문을 다시 열기를 원하고 있고, 대통령 역시 해결하길 원하더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그러나 회동 이후에도 공화당과 민주당의 상·하원 지도부 인사들 사이에서 장벽건설 예산에 대한 입장 변화 조짐은 아직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습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백악관 회동 후 "오늘 자리에서 특별한 진전이 이뤄진 것 같지 않지만, 관련한 모든 측면을 논의했다"면서 "앞으로 수일, 수주 내에 합의점에 도달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장기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새 의회 개원일인 3일 하원 본회의를 열어 장벽건설 예산을 들어낸 지출예산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법안에 대해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전했습니다.

민주당이 3일 하원에서 처리하려는 민주당표 '패키지 지출법안'(예산안)은 국토안보부 예산의 경우 셧다운을 피하기 위해 일단 내년 2월 8일까지 예산을 지원하도록 하고, 사실상 쟁점이 없는 타 부서들의 예산은 이번 회계연도가 끝나는 내년 9월 30일까지 지원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국토안보부의 경우 국경 안보 분야 지원에 현행 13억 달러를 유지하되, 장벽건설 예산은 포함돼있지 않습니다.

백악관은 민주당의 이런 계획을 "가망 없는 일"이라고 부르면서 이 계획은 국경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실패할 뿐 아니라 타국의 요구를 자국민의 필요보다 우위에 두는 조치라고 비판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여야 지도부 만났지만…‘셧다운’ 합의 실패
    • 입력 2019-01-03 08:46:56
    • 수정2019-01-03 08:52:5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회의 공화당과 민주당 지도부가 현지시간 2일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 해소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의회 지도부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백악관 회동에서 합의 도출에 실패했으며,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조율을 위해 이들을 오는 4일 백악관으로 다시 초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백악관 회동이 끝난 뒤 "장벽 문제가 우리에게 도전적 과제이긴 하지만 우리는 이 문제를 풀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정부 문을 다시 열기를 원하고 있고, 대통령 역시 해결하길 원하더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그러나 회동 이후에도 공화당과 민주당의 상·하원 지도부 인사들 사이에서 장벽건설 예산에 대한 입장 변화 조짐은 아직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습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백악관 회동 후 "오늘 자리에서 특별한 진전이 이뤄진 것 같지 않지만, 관련한 모든 측면을 논의했다"면서 "앞으로 수일, 수주 내에 합의점에 도달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장기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새 의회 개원일인 3일 하원 본회의를 열어 장벽건설 예산을 들어낸 지출예산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법안에 대해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전했습니다.

민주당이 3일 하원에서 처리하려는 민주당표 '패키지 지출법안'(예산안)은 국토안보부 예산의 경우 셧다운을 피하기 위해 일단 내년 2월 8일까지 예산을 지원하도록 하고, 사실상 쟁점이 없는 타 부서들의 예산은 이번 회계연도가 끝나는 내년 9월 30일까지 지원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국토안보부의 경우 국경 안보 분야 지원에 현행 13억 달러를 유지하되, 장벽건설 예산은 포함돼있지 않습니다.

백악관은 민주당의 이런 계획을 "가망 없는 일"이라고 부르면서 이 계획은 국경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실패할 뿐 아니라 타국의 요구를 자국민의 필요보다 우위에 두는 조치라고 비판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