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우리도 기술 탈취 표적돼…유혹 막고 기술·설비 갖춰야”
입력 2019.01.03 (10:01) 수정 2019.01.03 (10:04)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우리도 기술 탈취의 표적이 됐다며 기술유출을 막으려면 외부 유혹을 차단하고 내부 이완을 방지해야 하며 기술과 설비도 갖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올해 첫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우리는 디스플레이 패널·미디어 가전·메모리반도체 등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지녔고 방위산업기술도 세계 9위권"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2007년 산업기술보호법을 제정해 시행하고 관계기관 공조를 통해 기술유출을 방지해왔지만, 2013년 이후 전기·전자, 기계 등의 기술유출 또는 유출 시도가 적발된 일만 156건이고, 그중에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자동차 엔진 변속기 등 25건의 국가 핵심기술도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리는 "특히 중소기업은 보안설비와 전담인력이 부족해 전체 기술유출의 67%가 중소기업에서 생긴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에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지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각 부처는 해결해야 할 갈등 과제를 많이 안고 있다"며 "올해는 정부가 갈등 해결에 획기적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각 부처에 ▲ 부처별 소관 갈등 사안을 올해 안에 해결한다는 생각으로 챙길 것 ▲ 어려운 갈등일수록 민주적 절차에 따라 관리할 것 ▲ 갈등의 성격에 따라 대처 방식을 달리할 것 등을 주문했습니다.

특히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가 갈등을 잘 마무리한 사례로 평가받는 것은 결과도 결과지만 그 과정이 좋았기 때문"이라며 "민주적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현명하게 관리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 총리 “우리도 기술 탈취 표적돼…유혹 막고 기술·설비 갖춰야”
    • 입력 2019-01-03 10:01:54
    • 수정2019-01-03 10:04:1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우리도 기술 탈취의 표적이 됐다며 기술유출을 막으려면 외부 유혹을 차단하고 내부 이완을 방지해야 하며 기술과 설비도 갖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올해 첫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우리는 디스플레이 패널·미디어 가전·메모리반도체 등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지녔고 방위산업기술도 세계 9위권"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2007년 산업기술보호법을 제정해 시행하고 관계기관 공조를 통해 기술유출을 방지해왔지만, 2013년 이후 전기·전자, 기계 등의 기술유출 또는 유출 시도가 적발된 일만 156건이고, 그중에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자동차 엔진 변속기 등 25건의 국가 핵심기술도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리는 "특히 중소기업은 보안설비와 전담인력이 부족해 전체 기술유출의 67%가 중소기업에서 생긴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에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지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각 부처는 해결해야 할 갈등 과제를 많이 안고 있다"며 "올해는 정부가 갈등 해결에 획기적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각 부처에 ▲ 부처별 소관 갈등 사안을 올해 안에 해결한다는 생각으로 챙길 것 ▲ 어려운 갈등일수록 민주적 절차에 따라 관리할 것 ▲ 갈등의 성격에 따라 대처 방식을 달리할 것 등을 주문했습니다.

특히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가 갈등을 잘 마무리한 사례로 평가받는 것은 결과도 결과지만 그 과정이 좋았기 때문"이라며 "민주적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현명하게 관리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