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온등 과열 추정 불…돼지 330마리 폐사
입력 2019.01.03 (11:33) 수정 2019.01.03 (11:34) 창원
오늘(3일) 새벽 5시쯤
밀양시 상남면의 돈사에서 불이 나
4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돼지 330마리와
돈사 4개 동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보온등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보온등 과열 추정 불…돼지 330마리 폐사
    • 입력 2019-01-03 11:33:59
    • 수정2019-01-03 11:34:06
    창원
오늘(3일) 새벽 5시쯤
밀양시 상남면의 돈사에서 불이 나
4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돼지 330마리와
돈사 4개 동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보온등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