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계 신년인사회…박용만 “새해 정책, 체감 성과 만들어야”
입력 2019.01.03 (17:00) 수정 2019.01.03 (17:00) 경제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늘(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정·관계, 노동계, 주한 외교사절 등 각계 인사 천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경제계 신년 인사회'를 열었습니다.

박용만 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가 당면한 구조적 문제 대부분은 그 원인이나 해법이 이미 다 알려졌다"면서 "오랜 기간 단기 이슈나 이해관계라는 허들에 막혀 변화의 동력을 잃은 것은 아닌지 되돌아봤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또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발표된 새해 정책 방향에 기업들의 호소가 상당수 반영됐다는 점"이라며 "그 취지를 살릴 수 있게 '디테일'을 잘 설계해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성장·분배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에 대해 "둘 다 선택의 여지 없이 해야 할 일이고,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면서 "소모적 논란에서 벗어나 함께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 대안 마련에 국가 역량을 모으자"고 제안했습니다.

지난 1962년 시작된 상의 주최 신년인사회는 재계 최대의 신년 행사로, 올해 참석자 수는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재계에서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경제단체에서는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박성택 회장이, 노동계에서는 한국노동 김주영 위원장이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습니다.

정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 김영관 원내대표 등이 나왔습니다.

주한 외교사절로는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 마이클 대나허 캐나다 대사, 제임스 최 호주 대사, 슈테판 아우어 독일 대사 등이 동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제계 신년인사회…박용만 “새해 정책, 체감 성과 만들어야”
    • 입력 2019-01-03 17:00:23
    • 수정2019-01-03 17:00:53
    경제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늘(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정·관계, 노동계, 주한 외교사절 등 각계 인사 천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경제계 신년 인사회'를 열었습니다.

박용만 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가 당면한 구조적 문제 대부분은 그 원인이나 해법이 이미 다 알려졌다"면서 "오랜 기간 단기 이슈나 이해관계라는 허들에 막혀 변화의 동력을 잃은 것은 아닌지 되돌아봤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또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발표된 새해 정책 방향에 기업들의 호소가 상당수 반영됐다는 점"이라며 "그 취지를 살릴 수 있게 '디테일'을 잘 설계해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성장·분배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에 대해 "둘 다 선택의 여지 없이 해야 할 일이고,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면서 "소모적 논란에서 벗어나 함께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 대안 마련에 국가 역량을 모으자"고 제안했습니다.

지난 1962년 시작된 상의 주최 신년인사회는 재계 최대의 신년 행사로, 올해 참석자 수는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재계에서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경제단체에서는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박성택 회장이, 노동계에서는 한국노동 김주영 위원장이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습니다.

정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 김영관 원내대표 등이 나왔습니다.

주한 외교사절로는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 마이클 대나허 캐나다 대사, 제임스 최 호주 대사, 슈테판 아우어 독일 대사 등이 동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