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리왕산 올림픽 스키장’ 임대 만료…‘복원’ 갈등 심화
입력 2019.01.03 (17:18) 수정 2019.01.03 (17:2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장으로 조성됐던 가리왕산의 복구 문제를 놓고 산림청과 강원도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산림청은 임대 기간이 끝난 만큼 원상 복구할 것을 명령했고, 강원도는 일부만 복구하겠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림청이 가리왕산 알파인 스키 경기장을 전면 원상복구할 것을 강원도에 명령했습니다.

산림청은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조성을 위해 정선군 가리왕산 일대 국유림을 2018년까지 강원도에 무상 임대했지만, 사용 허가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복원 명령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산림청은 이달 31일 이후에도 강원도가 전면 복원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을 통해 복원 절차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복원에 쓰인 예산은 강원도에 구상권을 청구한다는 입장입니다.

강원도는 그러나 곤돌라와 운영 도로 등 일부 시설을 존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향후 이 지역에 남북한 동계아시안게임을 유치할 가능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이유로 전면 복원에 반대한다는 입장입니다.

가리왕산 스키장은 2012년 대상지 선정 단계부터 사회적 논란이 제기돼 왔습니다.

'평창올림픽 특별법'에 따라 예외적으로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 해제, 국유림 사용 허가 등을 거쳐 경기장으로 활용됐고 당시 강원도에선 올림픽 이후 원래의 산림으로 복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산림청이 밝힌 가리왕산 복원 비용은 약 800억 원이지만, 최대 4천억 원에 달할 거라는 반대 측 주장도 나옵니다.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단체들 역시 찬반 주장에 가담하고 있어, 복원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가리왕산 올림픽 스키장’ 임대 만료…‘복원’ 갈등 심화
    • 입력 2019-01-03 17:23:05
    • 수정2019-01-03 17:27:12
    뉴스 5
[앵커]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장으로 조성됐던 가리왕산의 복구 문제를 놓고 산림청과 강원도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산림청은 임대 기간이 끝난 만큼 원상 복구할 것을 명령했고, 강원도는 일부만 복구하겠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림청이 가리왕산 알파인 스키 경기장을 전면 원상복구할 것을 강원도에 명령했습니다.

산림청은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조성을 위해 정선군 가리왕산 일대 국유림을 2018년까지 강원도에 무상 임대했지만, 사용 허가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복원 명령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산림청은 이달 31일 이후에도 강원도가 전면 복원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을 통해 복원 절차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복원에 쓰인 예산은 강원도에 구상권을 청구한다는 입장입니다.

강원도는 그러나 곤돌라와 운영 도로 등 일부 시설을 존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향후 이 지역에 남북한 동계아시안게임을 유치할 가능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이유로 전면 복원에 반대한다는 입장입니다.

가리왕산 스키장은 2012년 대상지 선정 단계부터 사회적 논란이 제기돼 왔습니다.

'평창올림픽 특별법'에 따라 예외적으로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 해제, 국유림 사용 허가 등을 거쳐 경기장으로 활용됐고 당시 강원도에선 올림픽 이후 원래의 산림으로 복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산림청이 밝힌 가리왕산 복원 비용은 약 800억 원이지만, 최대 4천억 원에 달할 거라는 반대 측 주장도 나옵니다.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단체들 역시 찬반 주장에 가담하고 있어, 복원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