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총리 “지난해보다 자주 경제인들과 소통할 것”
입력 2019.01.03 (18:30) 수정 2019.01.03 (19:2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보다 더 자주 경제인들을 만나 산업 현장의 말씀을 더 가까이에서 듣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3일) 서울 코엑스에서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19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올해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새해 정부는 내외의 불안과 부담을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완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책의 방향을 견지하되 이행은 실용주의적으로 유연하게 접근해 성과를 내고 수용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시간 단축의 보완과 최저임금 인상의 안착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총리는 ▲ 기업의 대규모 투자 사업 조기 착공 지원·공공 부문 대형 인프라 건설 ▲ 주력산업·신산업·서비스산업 등 3대 산업 지원 강화 ▲ 규제혁신 가속화 ▲ 불공정거래 근절 및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새해 우리 경제가 맞을 현실은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외적으로는 1944년 브레턴우즈 협정 이후 70년 이상 계속돼 온 자유무역이 흔들리고, 주요국 경제가 하강하는 등 불확실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대내적으로는 고령화와 출생률 저하, 노사관계와 몇 가지 정책의 안착 과정에서 오는 부담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낙연 총리 “지난해보다 자주 경제인들과 소통할 것”
    • 입력 2019-01-03 18:30:39
    • 수정2019-01-03 19:21:02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보다 더 자주 경제인들을 만나 산업 현장의 말씀을 더 가까이에서 듣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3일) 서울 코엑스에서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19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올해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새해 정부는 내외의 불안과 부담을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완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책의 방향을 견지하되 이행은 실용주의적으로 유연하게 접근해 성과를 내고 수용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시간 단축의 보완과 최저임금 인상의 안착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총리는 ▲ 기업의 대규모 투자 사업 조기 착공 지원·공공 부문 대형 인프라 건설 ▲ 주력산업·신산업·서비스산업 등 3대 산업 지원 강화 ▲ 규제혁신 가속화 ▲ 불공정거래 근절 및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새해 우리 경제가 맞을 현실은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외적으로는 1944년 브레턴우즈 협정 이후 70년 이상 계속돼 온 자유무역이 흔들리고, 주요국 경제가 하강하는 등 불확실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대내적으로는 고령화와 출생률 저하, 노사관계와 몇 가지 정책의 안착 과정에서 오는 부담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