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피, 두 달 만에 2000 붕괴…中 경기 악화에 반도체 우려까지
입력 2019.01.03 (21:15) 수정 2019.01.04 (07: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스피가 어렵게 지켜오던 2천 선에서 다시 무너졌습니다.

대외적으론 최대수출시장인 중국의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 대내적론 우리 경제 버팀목인 반도체 호황마저 끝나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겹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3일) 코스피는 어제(2일)보다 1% 가까이 하락한 1993.7로 장을 마쳤습니다.

두 달여만에 2천선을 내줬는데, 종가 기준으론 2년여 만에 최저칩니다.

무엇보다 대표적인 IT 기업인 애플이 중국 시장 부진을 이유로 매출 전망치를 낮춘 게 투자자들의 심리를 크게 위축시켰습니다.

중국의 제조업 경기지표가 최근 계속 악화되고 있는 상황인데, 애플까지 가세해 우려를 나타내자 중국 경기의 경착륙 우려가 부각된 겁니다.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반도체 경기가 꺾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도 증시 하락세를 부추겼습니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2017년 2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고, SK하이닉스 역시 5% 가까이 빠지며 2017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 앉았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3-4년 정도 반도체가 굉장히 좋은 흐름을 보여 왔는데. 이러한 반도체 슈퍼 사이클이 거의 막바지에 온 것이 아니냐. 수익성이 낮아질 가능성이 강하게 제기가 되고 있는 것이고요."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분쟁'의 돌파구를 찾는다면 증시가 다시 반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상재/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 팀장 : "다음 주부터는 미국과 중국의 차관급 무역협상이 예정되어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풀린다면 주식시장이 조만간 안정을 찾고 반등을 보여줄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다만, 그 전까지는 2천 선 부근에서 급등락이 심한 장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코스피, 두 달 만에 2000 붕괴…中 경기 악화에 반도체 우려까지
    • 입력 2019-01-03 21:17:59
    • 수정2019-01-04 07:16:48
    뉴스 9
[앵커]

코스피가 어렵게 지켜오던 2천 선에서 다시 무너졌습니다.

대외적으론 최대수출시장인 중국의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 대내적론 우리 경제 버팀목인 반도체 호황마저 끝나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겹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3일) 코스피는 어제(2일)보다 1% 가까이 하락한 1993.7로 장을 마쳤습니다.

두 달여만에 2천선을 내줬는데, 종가 기준으론 2년여 만에 최저칩니다.

무엇보다 대표적인 IT 기업인 애플이 중국 시장 부진을 이유로 매출 전망치를 낮춘 게 투자자들의 심리를 크게 위축시켰습니다.

중국의 제조업 경기지표가 최근 계속 악화되고 있는 상황인데, 애플까지 가세해 우려를 나타내자 중국 경기의 경착륙 우려가 부각된 겁니다.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반도체 경기가 꺾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도 증시 하락세를 부추겼습니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2017년 2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고, SK하이닉스 역시 5% 가까이 빠지며 2017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 앉았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3-4년 정도 반도체가 굉장히 좋은 흐름을 보여 왔는데. 이러한 반도체 슈퍼 사이클이 거의 막바지에 온 것이 아니냐. 수익성이 낮아질 가능성이 강하게 제기가 되고 있는 것이고요."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분쟁'의 돌파구를 찾는다면 증시가 다시 반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상재/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 팀장 : "다음 주부터는 미국과 중국의 차관급 무역협상이 예정되어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풀린다면 주식시장이 조만간 안정을 찾고 반등을 보여줄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다만, 그 전까지는 2천 선 부근에서 급등락이 심한 장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