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조 신고를 장난전화 취급한 119…“신고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1.03 (22:21) 수정 2019.01.03 (23:11) 사회
구조 당국이 '살려 달라'는 신고를 장난전화로 취급해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가, 신고자가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11월 말 여대생 최 모 씨가 서울 마포대교에서 119에 구조 요청을 했지만 신고 접수를 받은 119 대원은 믿을 수 없다는 식으로 신고자에게 응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해당 대원은 "한밤중에 한강에서 수영하면서 전화까지 하는 거 보니까 대단하다"는 식으로 응대한 건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조 당국은 이런 통화가 주고받다 뒤늦게 출동했지만 최 씨를 찾지 못했고, 최 씨는 사흘 뒤 가양대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유가족들이 정보공개청구 등 민원을 제기하면서 CCTV와 통화 녹취 확인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구조 당국은 접수자의 태도가 무성의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투신자가 직접 신고하는 건 예외적인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구조 신고를 장난전화 취급한 119…“신고자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9-01-03 22:21:24
    • 수정2019-01-03 23:11:25
    사회
구조 당국이 '살려 달라'는 신고를 장난전화로 취급해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가, 신고자가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11월 말 여대생 최 모 씨가 서울 마포대교에서 119에 구조 요청을 했지만 신고 접수를 받은 119 대원은 믿을 수 없다는 식으로 신고자에게 응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해당 대원은 "한밤중에 한강에서 수영하면서 전화까지 하는 거 보니까 대단하다"는 식으로 응대한 건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조 당국은 이런 통화가 주고받다 뒤늦게 출동했지만 최 씨를 찾지 못했고, 최 씨는 사흘 뒤 가양대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유가족들이 정보공개청구 등 민원을 제기하면서 CCTV와 통화 녹취 확인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구조 당국은 접수자의 태도가 무성의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투신자가 직접 신고하는 건 예외적인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