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오스트리아 알프스 곳곳 눈사태…5명 사망
입력 2019.01.08 (03:30) 수정 2019.01.08 (03:32) 국제
독일 남부와 오스트리아 중북부 알프스 지역에 지난 주말부터 많은 눈이 내리면서 곳곳에서 눈사태가 일어나 사망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AP, DPA통신 등이 현지시간 7일 전했습니다.

독일 경찰은 오스트리아와 접한 타이젠 산에서 5일 오후 스키를 타던 20세 여성이 눈사태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도 6일 오후 독일과 접한 쇼퍼나우 인근에서 26세 독일인 남성이 스키를 타다 눈사태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야생 동물 먹이통을 채우고 사냥 도구를 살펴보려고 나갔던 20대 오스트리아인 커플도 갑자기 일어난 눈사태로 숨졌습니다. 슬로베니아 국적의 35세 남성도 6일 오후 눈더미 속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오스트리아 교통 당국은 산악지역 주요 도로를 폐쇄했고 철도도 일부 구간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또, 독일 바이에른주 남부 지역은 이번 주 금요일까지 휴교령을 내렸으며, 오스트리아와 접한 미스바흐시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북부 지역에서는 6일 1만4천여 가구가 폭설로 단전이 되기도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공영방송 ORF는 중부 죌크탈 마을에서 600여명의 주민과 스키 관광객이 여전히 고립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오스트리아 티롤주는 최고 단계의 눈사태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티롤주에서는 10일까지 50∼120㎝가량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독일·오스트리아 알프스 곳곳 눈사태…5명 사망
    • 입력 2019-01-08 03:30:23
    • 수정2019-01-08 03:32:35
    국제
독일 남부와 오스트리아 중북부 알프스 지역에 지난 주말부터 많은 눈이 내리면서 곳곳에서 눈사태가 일어나 사망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AP, DPA통신 등이 현지시간 7일 전했습니다.

독일 경찰은 오스트리아와 접한 타이젠 산에서 5일 오후 스키를 타던 20세 여성이 눈사태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도 6일 오후 독일과 접한 쇼퍼나우 인근에서 26세 독일인 남성이 스키를 타다 눈사태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야생 동물 먹이통을 채우고 사냥 도구를 살펴보려고 나갔던 20대 오스트리아인 커플도 갑자기 일어난 눈사태로 숨졌습니다. 슬로베니아 국적의 35세 남성도 6일 오후 눈더미 속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오스트리아 교통 당국은 산악지역 주요 도로를 폐쇄했고 철도도 일부 구간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또, 독일 바이에른주 남부 지역은 이번 주 금요일까지 휴교령을 내렸으며, 오스트리아와 접한 미스바흐시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북부 지역에서는 6일 1만4천여 가구가 폭설로 단전이 되기도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공영방송 ORF는 중부 죌크탈 마을에서 600여명의 주민과 스키 관광객이 여전히 고립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오스트리아 티롤주는 최고 단계의 눈사태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티롤주에서는 10일까지 50∼120㎝가량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