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민 78% ‘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62% “그냥 참는다”
입력 2019.01.08 (10:25) 수정 2019.01.08 (10:32) 사회
경기도민 10명 중 8명가량이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가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을 이용해 간접흡연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8%가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74%는 그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는 장소로는 베란다(59%)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다음 화장실(48%) 현관출입구(41%) 계단(40%) 복도(36%) 주차장(30%) 등의 순이었습니다.

하지만 피해경험자 가운데 62%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그냥 참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관리사무소, 주민자치위원회 등에 문제를 제기한 경우'는 21%였고, '대화를 시도했으나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8%, '대화로 해결된 경우'가 5%를 차지했다. '도청, 시·군청 등 관공서에 신고하는 경우'는 1%에 불과했습니다.

공공장소와 공공시설에서 간접흡연 피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1%가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88%가 피해 정도에 대해 '심각하다'고 답했습니다.

공공장소 중에서는 건널목·횡단보도 등 도로변(76%)의 피해를 가장 높게 꼽았으며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정류장(56%) 주택가 이면도로(46%) 공중화장실(43%) 유흥시설(42%) 공원(39%) 각종 주차시설(35%) 지하철 출입구(34%) 등의 순이었습니다.

경기도는 이번 조사를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경기도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1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에서 진행해, 전체 1만 4천여 명의 '패널' 중 1,542명이 참여했습니다.
  • 경기도민 78% ‘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62% “그냥 참는다”
    • 입력 2019-01-08 10:25:13
    • 수정2019-01-08 10:32:49
    사회
경기도민 10명 중 8명가량이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가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을 이용해 간접흡연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8%가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74%는 그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는 장소로는 베란다(59%)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다음 화장실(48%) 현관출입구(41%) 계단(40%) 복도(36%) 주차장(30%) 등의 순이었습니다.

하지만 피해경험자 가운데 62%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그냥 참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관리사무소, 주민자치위원회 등에 문제를 제기한 경우'는 21%였고, '대화를 시도했으나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8%, '대화로 해결된 경우'가 5%를 차지했다. '도청, 시·군청 등 관공서에 신고하는 경우'는 1%에 불과했습니다.

공공장소와 공공시설에서 간접흡연 피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1%가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88%가 피해 정도에 대해 '심각하다'고 답했습니다.

공공장소 중에서는 건널목·횡단보도 등 도로변(76%)의 피해를 가장 높게 꼽았으며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정류장(56%) 주택가 이면도로(46%) 공중화장실(43%) 유흥시설(42%) 공원(39%) 각종 주차시설(35%) 지하철 출입구(34%) 등의 순이었습니다.

경기도는 이번 조사를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경기도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1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에서 진행해, 전체 1만 4천여 명의 '패널' 중 1,542명이 참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