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마존, MS 제치고 ‘시가총액 세계 1위’ 등극
입력 2019.01.08 (10:25) 수정 2019.01.08 (10:29) 국제
아마존이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전 세계 주식시장을 통틀어 시가총액이 가장 큰 상장기업이 됐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 7일 아마존의 주가가 천629.51달러로 3.4% 상승해 시가총액 7천967억 달러를 달성하며 시총 1위를 거머쥐었다고 전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주가가 0.1% 상승에 그치며 시가총액 7천836억 달러로 2위로 밀렸습니다. 또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시가총액 7천456억 달러로 3위, 애플은 7천20억 달러로 4위를 기록했습니다.

애플은 지난해 10월 초 시총 1조 천억 달러를 기록하며 저력을 보여줬으나 중국 시장에서의 아이폰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해 지난 2일 2019년 1분기 실적 전망치를 대폭 하향조정 한 뒤 4위로 내려앉았습니다.

아마존의 약진에는 아마존이 미국 클라우드 시장에서 40%에 육박하는 높은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과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여전히 강세를 보인다는 점 등이 기여했다고 미국 CNBC 방송은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마존, MS 제치고 ‘시가총액 세계 1위’ 등극
    • 입력 2019-01-08 10:25:13
    • 수정2019-01-08 10:29:39
    국제
아마존이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전 세계 주식시장을 통틀어 시가총액이 가장 큰 상장기업이 됐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 7일 아마존의 주가가 천629.51달러로 3.4% 상승해 시가총액 7천967억 달러를 달성하며 시총 1위를 거머쥐었다고 전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주가가 0.1% 상승에 그치며 시가총액 7천836억 달러로 2위로 밀렸습니다. 또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시가총액 7천456억 달러로 3위, 애플은 7천20억 달러로 4위를 기록했습니다.

애플은 지난해 10월 초 시총 1조 천억 달러를 기록하며 저력을 보여줬으나 중국 시장에서의 아이폰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해 지난 2일 2019년 1분기 실적 전망치를 대폭 하향조정 한 뒤 4위로 내려앉았습니다.

아마존의 약진에는 아마존이 미국 클라우드 시장에서 40%에 육박하는 높은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과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여전히 강세를 보인다는 점 등이 기여했다고 미국 CNBC 방송은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