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비핵화, 평화정착에 좋은 일…도착 당일 보도 특이”
입력 2019.01.08 (11:16) 수정 2019.01.08 (11:23)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 정부는 비핵화 협상과 선순환에 있어 좋은 일로 본다며 북한의 보도 시점 등 관련 특이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8일) 기자들과 만나 "북중 정상 간의 대화 교류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서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관련 동향들을 좀 더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한 북한 매체의 보도가 "1,2차때는 끝나고 보도를 했고 3차는 (회담) 마지막날 보도를 했다"며 "이번(4차)에는 도착하는 날 보도가 나와 그런 부분들이 이전과 비교했을때 좀 특이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보도 시점이 왜 앞당겨지고 있냐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에 대해 평가를 하기 보다 지금 진행되는 것들이 남북관계와, 북중, 북미관계, 비핵화 협상과의 선순환에 있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발표한지 얼마되지 않은 시점에서 중국을 방문한데 대해서는 "북한이 경제건설 총력, 인민생활 향상을 강조하고 있고, 오늘 보도에도 한반도를 평화지대화 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며 "북한이 신년사에서 밝힌 입장을 실천하는데 굉장히 강한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방중 사실을 우리 정부에 알려왔는지에 대해선 "한중 간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남북 간에도 연락 채널 있고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비핵화, 평화정착에 좋은 일…도착 당일 보도 특이”
    • 입력 2019-01-08 11:16:53
    • 수정2019-01-08 11:23:35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 정부는 비핵화 협상과 선순환에 있어 좋은 일로 본다며 북한의 보도 시점 등 관련 특이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8일) 기자들과 만나 "북중 정상 간의 대화 교류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서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관련 동향들을 좀 더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한 북한 매체의 보도가 "1,2차때는 끝나고 보도를 했고 3차는 (회담) 마지막날 보도를 했다"며 "이번(4차)에는 도착하는 날 보도가 나와 그런 부분들이 이전과 비교했을때 좀 특이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보도 시점이 왜 앞당겨지고 있냐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에 대해 평가를 하기 보다 지금 진행되는 것들이 남북관계와, 북중, 북미관계, 비핵화 협상과의 선순환에 있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발표한지 얼마되지 않은 시점에서 중국을 방문한데 대해서는 "북한이 경제건설 총력, 인민생활 향상을 강조하고 있고, 오늘 보도에도 한반도를 평화지대화 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며 "북한이 신년사에서 밝힌 입장을 실천하는데 굉장히 강한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방중 사실을 우리 정부에 알려왔는지에 대해선 "한중 간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남북 간에도 연락 채널 있고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