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바다서 해양바이오 소재용 해양 단세포 생물 2종 발견
입력 2019.01.08 (11:17) 수정 2019.01.08 (11:34) 경제
해양수산부는 국내 해역에서 해양 와편모류 신종 2종을 발견하고, 발견 지역을 딴 이름으로 국제 학계에 보고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해양 단세포 생물인 와편모류는 2개의 편모를 가지고 헤엄을 칠 때 소용돌이, 와류(渦流)가 생긴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이 생물은 사람의 100배에 달하는 유전자 정보와 다양한 기능성 물질을 갖고 있어 해양바이오 소재로 활용 가능성이 큽니다.

이번 신종 와편모류 발견은 해수부가 추진하고 정해진 서울대 교수가 이끈 서울대·군산대 공동 연구팀의 '유용 해양 와편모류 증식 및 병원성 기생충 제어 기반기술 개발 연구'에 따른 성과입니다.

새로 발견된 와편모류는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포항과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에서 채집했으며, 각각 이 지역명을 따서 '갬비어디스커스 제주엔시스(Gambierdiscus jejuensis)'와 '고니알랙스 화성엔시스(Gonyaulax whaseongensis)'라고 명명됐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해양생물 분야 국제 저명 학술지인 '해로운 조류(Harmful Algae)'와 '미국조류학회지(Journal of Phycology)'의 2018년 12월호에 게재됐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 지명을 세계에 알리고 국가 생물주권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내 바다서 해양바이오 소재용 해양 단세포 생물 2종 발견
    • 입력 2019-01-08 11:17:01
    • 수정2019-01-08 11:34:29
    경제
해양수산부는 국내 해역에서 해양 와편모류 신종 2종을 발견하고, 발견 지역을 딴 이름으로 국제 학계에 보고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해양 단세포 생물인 와편모류는 2개의 편모를 가지고 헤엄을 칠 때 소용돌이, 와류(渦流)가 생긴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이 생물은 사람의 100배에 달하는 유전자 정보와 다양한 기능성 물질을 갖고 있어 해양바이오 소재로 활용 가능성이 큽니다.

이번 신종 와편모류 발견은 해수부가 추진하고 정해진 서울대 교수가 이끈 서울대·군산대 공동 연구팀의 '유용 해양 와편모류 증식 및 병원성 기생충 제어 기반기술 개발 연구'에 따른 성과입니다.

새로 발견된 와편모류는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포항과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에서 채집했으며, 각각 이 지역명을 따서 '갬비어디스커스 제주엔시스(Gambierdiscus jejuensis)'와 '고니알랙스 화성엔시스(Gonyaulax whaseongensis)'라고 명명됐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해양생물 분야 국제 저명 학술지인 '해로운 조류(Harmful Algae)'와 '미국조류학회지(Journal of Phycology)'의 2018년 12월호에 게재됐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 지명을 세계에 알리고 국가 생물주권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