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매체들, 김정은 베이징 도착 전 방중사실 신속 보도
입력 2019.01.08 (11:17) 수정 2019.01.08 (11:23) 국제
중국 매체들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김 위원장의 베이징 도착 전에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CCTV는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7시 뉴스프로그램 첫 소식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김 위원장이 7~10일 방중한다"고 보도했습니다. CCTV는 별도의 영상없이 진행자가 원고를 읽는 식으로 방중 소식을 전했습니다.

신화통신 역시 중국공산당 중앙 대외연락부 대변인 명의로 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전날 저녁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탔을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북·중 접경 지역을 통과해 중국으로 들어간 것과 관련해 중국 당국이 김 위원장의 방중사실을 공식 확인한 겁니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기 북중 관영언론은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중 시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 땅을 떠난 뒤에야 이를 공개하는 것이 관행이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해 6월 김 위원장의 세 번째 방중 때 김 위원장의 비행기가 베이징에 도착한 후 1시간도 되지 않아 이를 보도한 데 이어,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열차가 베이징에 도착해 공식 일정을 시작하기도 전에 방중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다만 중국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과 기간 외에 구체적인 일정 등에 대해서는 아직 전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인터넷 상에는 김 위원장이 자신의 생일로 알려진 8일 중국을 방문하는 데 주목하는 글 등이 올라왔습니다.
  • 중국 매체들, 김정은 베이징 도착 전 방중사실 신속 보도
    • 입력 2019-01-08 11:17:23
    • 수정2019-01-08 11:23:17
    국제
중국 매체들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김 위원장의 베이징 도착 전에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CCTV는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7시 뉴스프로그램 첫 소식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김 위원장이 7~10일 방중한다"고 보도했습니다. CCTV는 별도의 영상없이 진행자가 원고를 읽는 식으로 방중 소식을 전했습니다.

신화통신 역시 중국공산당 중앙 대외연락부 대변인 명의로 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전날 저녁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탔을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북·중 접경 지역을 통과해 중국으로 들어간 것과 관련해 중국 당국이 김 위원장의 방중사실을 공식 확인한 겁니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기 북중 관영언론은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중 시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 땅을 떠난 뒤에야 이를 공개하는 것이 관행이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해 6월 김 위원장의 세 번째 방중 때 김 위원장의 비행기가 베이징에 도착한 후 1시간도 되지 않아 이를 보도한 데 이어,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열차가 베이징에 도착해 공식 일정을 시작하기도 전에 방중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다만 중국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과 기간 외에 구체적인 일정 등에 대해서는 아직 전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인터넷 상에는 김 위원장이 자신의 생일로 알려진 8일 중국을 방문하는 데 주목하는 글 등이 올라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