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현장서 답 찾아야”
입력 2019.01.08 (11:55) 수정 2019.01.08 (12:5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각 부처 장관들이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 국민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 성과는 보고서가 아니라 국민이 경제활동 속에서 일상의 삶 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8일) 오전 청와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 각별한 다짐으로 새해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아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 국가로 대한민국을 구조적으로 전환하는 시기를 맞고 있고, 한반도에서 평화와 새로운 번영의 시대를 열고 있다며 국무위원들은 물론 공직사회 전체가 비상한 각오로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향해 나아가는 변화와 혁신의 주역이 돼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 1기 경제팀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설정했고, 2기 경제팀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 방법 역시 부처 내 보고서 속에만 있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국민 삶 속에, 현장 실무자들의 땀 속에, 정부 도움을 호소하는 청년창업자의 구겨진 수첩 속에 숨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책마다 이해 집단의 목소리가 어떻게 다른지 반드시 확인하고 어떻게 다른 입장을 조정할 수 있는지 현장에서 방안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이 만만치 않지만 그렇기에 더욱 자신 있게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대통령부터 각 부처 장·차관까지 한팀이 돼 함께 마음을 합쳐 노력하면 반드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과의 소통·홍보를 강조하며 정부 정책·제도의 목표는 국민 편익으로, 국민이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수용성이 높아지고 추진력이 생긴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정부 정책을 부당하게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헐뜯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적으로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를 지속적이고 조직적으로 유통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요즘 정보 유통속도가 매우 빠르며, 특히 가짜뉴스 등의 허위조작 정보는 선정성 때문에 유통속도가 더욱 빠르다며 초기 대응 속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특히 유념하고, 효과적 대응·홍보 방법도 고민해야 하기 때문에 부처별로 전문성이 있는 소통·홍보 전담 창구를 마련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현장서 답 찾아야”
    • 입력 2019-01-08 11:55:09
    • 수정2019-01-08 12:57:4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각 부처 장관들이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 국민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 성과는 보고서가 아니라 국민이 경제활동 속에서 일상의 삶 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8일) 오전 청와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 각별한 다짐으로 새해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아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 국가로 대한민국을 구조적으로 전환하는 시기를 맞고 있고, 한반도에서 평화와 새로운 번영의 시대를 열고 있다며 국무위원들은 물론 공직사회 전체가 비상한 각오로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향해 나아가는 변화와 혁신의 주역이 돼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 1기 경제팀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설정했고, 2기 경제팀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 방법 역시 부처 내 보고서 속에만 있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국민 삶 속에, 현장 실무자들의 땀 속에, 정부 도움을 호소하는 청년창업자의 구겨진 수첩 속에 숨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책마다 이해 집단의 목소리가 어떻게 다른지 반드시 확인하고 어떻게 다른 입장을 조정할 수 있는지 현장에서 방안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이 만만치 않지만 그렇기에 더욱 자신 있게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대통령부터 각 부처 장·차관까지 한팀이 돼 함께 마음을 합쳐 노력하면 반드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과의 소통·홍보를 강조하며 정부 정책·제도의 목표는 국민 편익으로, 국민이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수용성이 높아지고 추진력이 생긴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정부 정책을 부당하게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헐뜯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적으로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를 지속적이고 조직적으로 유통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요즘 정보 유통속도가 매우 빠르며, 특히 가짜뉴스 등의 허위조작 정보는 선정성 때문에 유통속도가 더욱 빠르다며 초기 대응 속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특히 유념하고, 효과적 대응·홍보 방법도 고민해야 하기 때문에 부처별로 전문성이 있는 소통·홍보 전담 창구를 마련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