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랜저 2.2 디젤·메가트럭 등 현대차 8만 대 리콜
입력 2019.01.08 (12:00) 수정 2019.01.08 (12:54) 사회
'그랜저 2.2 디젤'과 '메가트럭·마이티' 등 현대자동차 8만 대가 내일(9일) 자로 리콜됩니다. 유로6 기준이 적용된 경유차 2종·6개 모델로, 모두 배출가스 부품 결함이 확인됐습니다.

리콜 대상은 2014년 5월 12일부터 2016년 11월 10일까지 생산된 '그랜저 2.2 디젤' 차량 3만 9백여 대입니다. 2015년 1월 1일부터 2018년 8월 26일까지 생산된 '메가트럭·그린시티·에어로타운·뉴카운티·마이티' 등 6개 모델 4만 7천여 대도 리콜됩니다.

유로6(EURO6)는 유럽의 '자동차 배출허용기준' 가운데 2014년 9월부터 적용된 가장 높은 단계입니다.

'그랜저 2.2 디젤'은 미세먼지의 주범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기준을 초과해, 지난해 결함 확인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검사 차량 5대의 질소산화물 평균값은 배출허용기준(0.08g/㎞)의 171%에 달했습니다.

그랜저 2.2 디젤 차량은 배출가스재순환장치, EGR에서 처리되는 양이 충분하지 않아 질소산화물이 배출허용치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대차는 전자제어장치(ECU)의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해 배출량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차종에선 질소산화물 환원촉매(SCR) 장치의 효율 저하와 매연포집필터(DPF)의 균열이 확인됐습니다.

리콜 대상 차량의 소유자는 내일부터 전국의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시정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고객센터(080-600-6000,080-200-6000)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그랜저 2.2 디젤·메가트럭 등 현대차 8만 대 리콜
    • 입력 2019-01-08 12:00:16
    • 수정2019-01-08 12:54:50
    사회
'그랜저 2.2 디젤'과 '메가트럭·마이티' 등 현대자동차 8만 대가 내일(9일) 자로 리콜됩니다. 유로6 기준이 적용된 경유차 2종·6개 모델로, 모두 배출가스 부품 결함이 확인됐습니다.

리콜 대상은 2014년 5월 12일부터 2016년 11월 10일까지 생산된 '그랜저 2.2 디젤' 차량 3만 9백여 대입니다. 2015년 1월 1일부터 2018년 8월 26일까지 생산된 '메가트럭·그린시티·에어로타운·뉴카운티·마이티' 등 6개 모델 4만 7천여 대도 리콜됩니다.

유로6(EURO6)는 유럽의 '자동차 배출허용기준' 가운데 2014년 9월부터 적용된 가장 높은 단계입니다.

'그랜저 2.2 디젤'은 미세먼지의 주범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기준을 초과해, 지난해 결함 확인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검사 차량 5대의 질소산화물 평균값은 배출허용기준(0.08g/㎞)의 171%에 달했습니다.

그랜저 2.2 디젤 차량은 배출가스재순환장치, EGR에서 처리되는 양이 충분하지 않아 질소산화물이 배출허용치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대차는 전자제어장치(ECU)의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해 배출량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차종에선 질소산화물 환원촉매(SCR) 장치의 효율 저하와 매연포집필터(DPF)의 균열이 확인됐습니다.

리콜 대상 차량의 소유자는 내일부터 전국의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시정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고객센터(080-600-6000,080-200-6000)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