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살해’ 30대, 과거 여동생 집 난동…내일 검찰 송치
입력 2019.01.08 (12:18) 수정 2019.01.08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30살 박 모 씨가 과거 여동생 집에서 난동을 피우다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박 씨가 지난해 2월 여동생 집에 갔다가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며 난동을 피워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5년 9월 여동생의 신고로 강북삼성병원 응급실로 실려간 뒤 20일간 정신병동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박 씨를 내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 ‘의사 살해’ 30대, 과거 여동생 집 난동…내일 검찰 송치
    • 입력 2019-01-08 12:20:41
    • 수정2019-01-08 12:26:36
    뉴스 12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30살 박 모 씨가 과거 여동생 집에서 난동을 피우다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박 씨가 지난해 2월 여동생 집에 갔다가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며 난동을 피워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5년 9월 여동생의 신고로 강북삼성병원 응급실로 실려간 뒤 20일간 정신병동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박 씨를 내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