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 보육비 노리고 동료 아이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확정
입력 2019.01.08 (12:19) 수정 2019.01.08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보육비를 노리고 직장동료의 다섯살 아이를 숨지게 한 30대에게 무기징역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특가법상 영리약취·유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안 모 씨의 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안 씨는 2016년 10월 같은 세차장에서 일하며 혼자 5살 아이를 키우던 직장동료 A씨에게 아이를 보육시설에 데려다 주자며 데려간 뒤, 상습 폭행해 숨지게 했습니다.

안 씨는 아이 시신을 암매장한 뒤 6개월 간 보육비까지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대법원, 보육비 노리고 동료 아이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확정
    • 입력 2019-01-08 12:21:25
    • 수정2019-01-08 12:26:36
    뉴스 12
보육비를 노리고 직장동료의 다섯살 아이를 숨지게 한 30대에게 무기징역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특가법상 영리약취·유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안 모 씨의 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안 씨는 2016년 10월 같은 세차장에서 일하며 혼자 5살 아이를 키우던 직장동료 A씨에게 아이를 보육시설에 데려다 주자며 데려간 뒤, 상습 폭행해 숨지게 했습니다.

안 씨는 아이 시신을 암매장한 뒤 6개월 간 보육비까지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