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조강특위 첫 회의…靑 복귀인사 등 총선 전 조직정비 착수
입력 2019.01.08 (14:57) 수정 2019.01.08 (15:03) 정치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오늘(8일) 첫 회의를 열고 21대 총선 준비를 위한 지역 조직 정비에 착수했습니다.

민주당 조강특위 위원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오늘 회의에서 "조강특위의 첫 임무는 현재 사고 지역을 정비하는 일"이라며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혼신을 다해 헌신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민주당에서 지역위원장이 없는 '사고 지역'으로 판정받은 곳은 17곳이며, 사고 판정이 필요한 지역이 1곳, 기존 직무대행 체제 지역 가운데 위원장 선출이 필요한 지역은 4곳입니다.

청와대나 정부에 있다 당으로 돌아오는 인사들의 지역위원장 임명 여부와 관련 절차도 조강특위 논의 대상입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청와대 참모로 기용된 지역위원장들의 지역당에 대해 직무대행을 앉힐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청와대나 정부에 있다 복귀하는 인사들이 다시 지역위원장이 되려면, 직무대행의 사퇴와 조강특위의 사고 지역 지정, 지역위원장 공모와 선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조강특위 첫 회의…靑 복귀인사 등 총선 전 조직정비 착수
    • 입력 2019-01-08 14:57:18
    • 수정2019-01-08 15:03:06
    정치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오늘(8일) 첫 회의를 열고 21대 총선 준비를 위한 지역 조직 정비에 착수했습니다.

민주당 조강특위 위원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오늘 회의에서 "조강특위의 첫 임무는 현재 사고 지역을 정비하는 일"이라며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혼신을 다해 헌신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민주당에서 지역위원장이 없는 '사고 지역'으로 판정받은 곳은 17곳이며, 사고 판정이 필요한 지역이 1곳, 기존 직무대행 체제 지역 가운데 위원장 선출이 필요한 지역은 4곳입니다.

청와대나 정부에 있다 당으로 돌아오는 인사들의 지역위원장 임명 여부와 관련 절차도 조강특위 논의 대상입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청와대 참모로 기용된 지역위원장들의 지역당에 대해 직무대행을 앉힐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청와대나 정부에 있다 복귀하는 인사들이 다시 지역위원장이 되려면, 직무대행의 사퇴와 조강특위의 사고 지역 지정, 지역위원장 공모와 선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