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靑특감반 특검-신재민 의혹 청문회 거듭 촉구
입력 2019.01.08 (15:28) 수정 2019.01.08 (15:36) 정치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한 특검을 도입하고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를 열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8일) 국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과 기재위,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찰·조작·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태우, 신재민) 이 공익제보자들에게 한쪽에는 범법자, 한쪽에는 돈만 밝히는 사람 프레임을 씌운 것인데 팩트체크만 해봐도 그들의 프레임이 틀렸다는 것을 잘 아실것"이라며 "특검을 추진할 수 밖에 없지만 다만 야당발 공조를 위해서 시간을 늦추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늘부터 당 홈페이지를 통한 '공익제보 신고센터'를 운영한다"면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과 신재민 전 사무관에게 가해지는 무분별한 인신공격과 탄압에 국민들의 우려가 날로 커지는 가운데 국민의 알권리를 보호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지난번 청와대 압수수색은 보여주기식이었고, 검찰수사를 신뢰할 수 없어 특검은 반드시 이뤄져야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공익제보자에 대해 더이상 인격살인을 하지 말고 이분들이 제보한 내용에 대해 시시비비 명확히 밝혀 의혹 해소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기재위 소속 추경호 의원은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기자회견을 하는 자리에서 온국민이 궁금해하는, 국가부채 관련해 어떤 일있었는지 앞으로 대통령이 어떻게 할 것인지 신 전 사무관의 고발, 취하와 관련된 입장을 소상히 밝혀주셔야한다"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어제(7일) 김태우 전 특감반원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차영환 전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등을 무더기로 고발해 수사 의뢰한 상탭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靑특감반 특검-신재민 의혹 청문회 거듭 촉구
    • 입력 2019-01-08 15:28:28
    • 수정2019-01-08 15:36:57
    정치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한 특검을 도입하고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를 열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8일) 국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과 기재위,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찰·조작·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태우, 신재민) 이 공익제보자들에게 한쪽에는 범법자, 한쪽에는 돈만 밝히는 사람 프레임을 씌운 것인데 팩트체크만 해봐도 그들의 프레임이 틀렸다는 것을 잘 아실것"이라며 "특검을 추진할 수 밖에 없지만 다만 야당발 공조를 위해서 시간을 늦추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오늘부터 당 홈페이지를 통한 '공익제보 신고센터'를 운영한다"면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과 신재민 전 사무관에게 가해지는 무분별한 인신공격과 탄압에 국민들의 우려가 날로 커지는 가운데 국민의 알권리를 보호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지난번 청와대 압수수색은 보여주기식이었고, 검찰수사를 신뢰할 수 없어 특검은 반드시 이뤄져야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공익제보자에 대해 더이상 인격살인을 하지 말고 이분들이 제보한 내용에 대해 시시비비 명확히 밝혀 의혹 해소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기재위 소속 추경호 의원은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기자회견을 하는 자리에서 온국민이 궁금해하는, 국가부채 관련해 어떤 일있었는지 앞으로 대통령이 어떻게 할 것인지 신 전 사무관의 고발, 취하와 관련된 입장을 소상히 밝혀주셔야한다"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어제(7일) 김태우 전 특감반원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차영환 전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등을 무더기로 고발해 수사 의뢰한 상탭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