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은행 1차 총파업 마무리…설 앞두고 2차 파업 가능성
입력 2019.01.08 (15:45) 수정 2019.01.08 (15:53) 경제
오늘 하루 총파업을 벌인 KB국민은행 노조가 내일은 전직원이 업무에 복귀한다면서도,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달 말 추가 파업 가능성을 강조했습니다.

국민은행 노조는 오늘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노조 측은 오늘 총파업은 예고했던대로 경고성 1차 파업이라면서 내일부터는 모든 조합원이 정상 출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그러나 "주요 쟁점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설 연휴를 앞둔 이달 30일부터 사흘 간 2차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경우 월말 자금 수요에다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금융 거래가 집중되는 시점이어서 상당한 파장이 우려됩니다.

이와 관련해 박홍배 노조위원장은 오늘(8일) 기자간담회에서 "2차 파업까지는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임단협이 마무리될 때까지 24시간 매일 교섭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또 노사 집중교섭과 함께 중앙노동위원회 사후조정 신청이나 한국노총,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제삼자의 중재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특히 핵심 쟁점에 대해 "성과급 문제는 의견차이가 크지 않다며, 청년 직원에 대한 차별인 직급별 임금인상 상한제와 정규직으로 전환된 비정규직 출신 직원들의 경력 인정 문제 등 차별 철폐가 가장 큰 쟁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파업 참가 인원에 대해 노조 측은 1만 명 가까운 조합원이 참여했다고 주장하는 반면, 사측은 5천 명이 조금 넘는 수준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국민은행의 직원은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만 6천7백여 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은행 1차 총파업 마무리…설 앞두고 2차 파업 가능성
    • 입력 2019-01-08 15:45:52
    • 수정2019-01-08 15:53:39
    경제
오늘 하루 총파업을 벌인 KB국민은행 노조가 내일은 전직원이 업무에 복귀한다면서도,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달 말 추가 파업 가능성을 강조했습니다.

국민은행 노조는 오늘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노조 측은 오늘 총파업은 예고했던대로 경고성 1차 파업이라면서 내일부터는 모든 조합원이 정상 출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그러나 "주요 쟁점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설 연휴를 앞둔 이달 30일부터 사흘 간 2차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경우 월말 자금 수요에다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금융 거래가 집중되는 시점이어서 상당한 파장이 우려됩니다.

이와 관련해 박홍배 노조위원장은 오늘(8일) 기자간담회에서 "2차 파업까지는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임단협이 마무리될 때까지 24시간 매일 교섭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또 노사 집중교섭과 함께 중앙노동위원회 사후조정 신청이나 한국노총,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제삼자의 중재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특히 핵심 쟁점에 대해 "성과급 문제는 의견차이가 크지 않다며, 청년 직원에 대한 차별인 직급별 임금인상 상한제와 정규직으로 전환된 비정규직 출신 직원들의 경력 인정 문제 등 차별 철폐가 가장 큰 쟁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파업 참가 인원에 대해 노조 측은 1만 명 가까운 조합원이 참여했다고 주장하는 반면, 사측은 5천 명이 조금 넘는 수준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국민은행의 직원은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만 6천7백여 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