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청와대 2기 참모진 공식 출범
입력 2019.01.08 (16:15) 수정 2019.01.08 (16:2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3명의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들을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재인 정부 1기 청와대 참모진을 이끌어온 임종석 비서실장은 오늘(8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 2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노 대사는 충북 청주 출신 3선 의원으로 2012년 대선 당시 후보 비서실장을 역임했으며,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맡아 대선 승리에 이바지했습니다.

'원조 친문'격으로 집권 3년 차에 비서실장으로 발탁된 것은 정책성과를 내기 위해 강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겼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인선 배경과 관련해 청와대는 노 신임 비서실장이 민주당 대변인과 국회 산업통상위원장 등을 거치면서 탁월한 정무 능력을 발휘했다며 주중 대사로 근무하면서도 통상과 안보 외교의 최전선에 근무한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의제인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끌어갈 최적임자라며 춘풍추상의 자세로 기업과 민생경제에 활력을 북돋을 것을 기대했습니다.

정무수석으로 내정된 강 전 의원은 3선 국회의원 경력의 전남 고흥 출신으로,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꼽힙니다.

청와대는 강 정무수석이 새정치연합 정책위 의장 등을 역임하면서 공무원연금 개혁과 기초노령연금법 제정 등 타협을 이끄는 데 남다른 성과를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민소통수석에 내정된 윤 전 논설위원은 서울 출신으로 LA 특파원을 거쳐 지난해 문화방송 사장 공모에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수석이 30여년 동안 통일 외교 사회 문화 국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언론인으로 활동해 왔다며 국민 만을 위한 방송을 이끌어왔다는 점을 높이 샀다고 밝혔습니다.

비서실장과 정무·국민소통수석에 대한 인선이 발표되면 내년 총선에 나갈 인물들을 중심으로 비서관급에 대한 인사도 차례대로 있을 예정입니다.

여기에는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송인배 정무비서관,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번 주안에 일부 인사들에 대한 인선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유송화 제2 부속비서관은 춘추관장으로,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은 제2 부속비서관으로 각각 자리를 옮기는 방안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청와대 2기 참모진 공식 출범
    • 입력 2019-01-08 16:15:06
    • 수정2019-01-08 16:23:0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3명의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들을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재인 정부 1기 청와대 참모진을 이끌어온 임종석 비서실장은 오늘(8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 2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노 대사는 충북 청주 출신 3선 의원으로 2012년 대선 당시 후보 비서실장을 역임했으며,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맡아 대선 승리에 이바지했습니다.

'원조 친문'격으로 집권 3년 차에 비서실장으로 발탁된 것은 정책성과를 내기 위해 강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겼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인선 배경과 관련해 청와대는 노 신임 비서실장이 민주당 대변인과 국회 산업통상위원장 등을 거치면서 탁월한 정무 능력을 발휘했다며 주중 대사로 근무하면서도 통상과 안보 외교의 최전선에 근무한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의제인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끌어갈 최적임자라며 춘풍추상의 자세로 기업과 민생경제에 활력을 북돋을 것을 기대했습니다.

정무수석으로 내정된 강 전 의원은 3선 국회의원 경력의 전남 고흥 출신으로,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꼽힙니다.

청와대는 강 정무수석이 새정치연합 정책위 의장 등을 역임하면서 공무원연금 개혁과 기초노령연금법 제정 등 타협을 이끄는 데 남다른 성과를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민소통수석에 내정된 윤 전 논설위원은 서울 출신으로 LA 특파원을 거쳐 지난해 문화방송 사장 공모에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수석이 30여년 동안 통일 외교 사회 문화 국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언론인으로 활동해 왔다며 국민 만을 위한 방송을 이끌어왔다는 점을 높이 샀다고 밝혔습니다.

비서실장과 정무·국민소통수석에 대한 인선이 발표되면 내년 총선에 나갈 인물들을 중심으로 비서관급에 대한 인사도 차례대로 있을 예정입니다.

여기에는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송인배 정무비서관,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번 주안에 일부 인사들에 대한 인선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유송화 제2 부속비서관은 춘추관장으로,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은 제2 부속비서관으로 각각 자리를 옮기는 방안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