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조선업, 7년 만에 연간 수주량 ‘세계 1위’
입력 2019.01.08 (17:28) 수정 2019.01.08 (17:28) 경제
한국 조선업이 지난해 7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연간 수주실적 1위를 차지했습니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천860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 조선사들이 44.2%에 해당하는 천263만CGT를 수주해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는 915만CGT(32%)를 수주한 중국이었고 360만CGT(12.6%)의 일감을 따낸 일본이 뒤를 이었습니다.

연간 수주량 순위에서 2011년 1위였던 한국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 연속으로 중국에 밀려 2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LNG(액화천연가스)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일감들을 따내며 1위 탈환에 성공했습니다.

작년 조선업황은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냈습니다.

최근 3년간 1∼12월 누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1천340만CGT, 2017년 2천813만CGT, 2018년 2천860만CGT로 증가세를 지속했습니다.

12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87만CGT 가운데 한국이 150만CGT로 가장 많은 일감을 따냈고 중국은 34만CGT를 수주하는 데 그쳤습니다.

클락슨이 집계한 12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7천952만CGT로 전월보다 12만CGT 감소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천914만CGT(36.6%)로 남은 일감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2천88만CGT(26.3%), 일본은 1천391만CGT(17.5%)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전월과 비교하면 중국만 96만CGT 증가했고 한국(8만CGT↓)과 일본(64만CGT↓)은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12월 클락슨 신조선가 지수는 130포인트로 전월과 같았습니다.

신조선가 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깁니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입니다.
  • 한국 조선업, 7년 만에 연간 수주량 ‘세계 1위’
    • 입력 2019-01-08 17:28:36
    • 수정2019-01-08 17:28:54
    경제
한국 조선업이 지난해 7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연간 수주실적 1위를 차지했습니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천860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 조선사들이 44.2%에 해당하는 천263만CGT를 수주해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는 915만CGT(32%)를 수주한 중국이었고 360만CGT(12.6%)의 일감을 따낸 일본이 뒤를 이었습니다.

연간 수주량 순위에서 2011년 1위였던 한국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 연속으로 중국에 밀려 2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LNG(액화천연가스)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일감들을 따내며 1위 탈환에 성공했습니다.

작년 조선업황은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냈습니다.

최근 3년간 1∼12월 누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1천340만CGT, 2017년 2천813만CGT, 2018년 2천860만CGT로 증가세를 지속했습니다.

12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87만CGT 가운데 한국이 150만CGT로 가장 많은 일감을 따냈고 중국은 34만CGT를 수주하는 데 그쳤습니다.

클락슨이 집계한 12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7천952만CGT로 전월보다 12만CGT 감소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천914만CGT(36.6%)로 남은 일감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2천88만CGT(26.3%), 일본은 1천391만CGT(17.5%)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전월과 비교하면 중국만 96만CGT 증가했고 한국(8만CGT↓)과 일본(64만CGT↓)은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12월 클락슨 신조선가 지수는 130포인트로 전월과 같았습니다.

신조선가 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깁니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