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4차 방중…‘국가 대 국가의 정상적 왕래’로 변화
입력 2019.01.08 (21:01) 수정 2019.01.08 (21: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벌써 4번째인 중국방문의 빈번함, 시점의 미묘함이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이번 중국 방문은 북한이 중국을 지렛대 삼아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상입지를 높이려는 시도로 보이지만, 지난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으로 북미협상의 판이 흔들리기도 했습니다.

이번 중국방문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국내외 큰 관심삽니다.

먼저 김 위원장의 중국방문 소식,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요청으로 중국을 네번째 방문했습니다.

지난해 3월 1차 방문때와 마찬가지로 3박4일 일정이며, 전용 열차를 타고 방문했습니다.

부인 리설주와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그리고 김영철과 리수용 등 외교안보 전문가들이 대거 동행했습니다.

오늘(8일) 오후에는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약 1시간 정도 정상회담을 나눈 것으로 보입니다.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제 등 한반도 현안이 논의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5월 우호참관단으로 중국을 방문했던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도 동행해 김 위원장 일행이 내일(9일)은 경제 행보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중국은 북한의 이번 방문이 전통적인 우호관계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과 북한은 우방으로서 고위층 교류를 유지하는 것은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에서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번 만남에서 비밀주의 관례가 깨진 것도 이례적입니다.

북중은 오늘(8일) 오전 정상회담 소식을 같은 시각 동시에 공개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동선을 철저히 비밀에 붙였던 과거와 달리 김 위원장 일행의 베이징 도착 전에 일정을 공개한 것입니다.

북중관계가 당대당 협력 관계를 넘어 정상국가간 관계로 한단계 올라갔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김정은 4차 방중…‘국가 대 국가의 정상적 왕래’로 변화
    • 입력 2019-01-08 21:03:05
    • 수정2019-01-08 21:11:35
    뉴스 9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벌써 4번째인 중국방문의 빈번함, 시점의 미묘함이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이번 중국 방문은 북한이 중국을 지렛대 삼아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상입지를 높이려는 시도로 보이지만, 지난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으로 북미협상의 판이 흔들리기도 했습니다.

이번 중국방문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국내외 큰 관심삽니다.

먼저 김 위원장의 중국방문 소식,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요청으로 중국을 네번째 방문했습니다.

지난해 3월 1차 방문때와 마찬가지로 3박4일 일정이며, 전용 열차를 타고 방문했습니다.

부인 리설주와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그리고 김영철과 리수용 등 외교안보 전문가들이 대거 동행했습니다.

오늘(8일) 오후에는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약 1시간 정도 정상회담을 나눈 것으로 보입니다.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제 등 한반도 현안이 논의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5월 우호참관단으로 중국을 방문했던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도 동행해 김 위원장 일행이 내일(9일)은 경제 행보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중국은 북한의 이번 방문이 전통적인 우호관계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과 북한은 우방으로서 고위층 교류를 유지하는 것은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에서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번 만남에서 비밀주의 관례가 깨진 것도 이례적입니다.

북중은 오늘(8일) 오전 정상회담 소식을 같은 시각 동시에 공개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동선을 철저히 비밀에 붙였던 과거와 달리 김 위원장 일행의 베이징 도착 전에 일정을 공개한 것입니다.

북중관계가 당대당 협력 관계를 넘어 정상국가간 관계로 한단계 올라갔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