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천식 검사받다가 자칫 ‘호흡마비’…“진단약 위험”
입력 2019.01.08 (21:27) 수정 2019.01.08 (21: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병원에서 쓰이는 의약품들, 환자 대부분은 의심 없이 사용할 겁니다.

그런데, 판매 허가는 받았지만, 정작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한 의약품이라면 어떨까요?

천식을 진단하는 의약품 이야기인데, ​의사들의 문제 제기에 식약처의 대응은 허술하기만 합니다.

박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염수와 약품을 섞어 증기로 만듭니다.

들이마시면 기관지가 수축합니다.

건강하면 괜찮지만 천식이 있으면 기관지가 과도하게 좁아져 숨이 차게 됩니다.

[알레르기내과 전문의 : "보통 사람들은 굵은 실선 밑으로 그래프가 떨어지지 않습니다. (떨어지면) 천식이 있다고 진단하게 되는 거죠."]

천식 진단에 쓰는 이 약은 캐나다 제약사 제품을 국내에서 복제한 것입니다.

2년 전 판매 승인을 받았는데 안전성 심사가 없었습니다.

원래 약과 성분이 같은지 불순물이 섞이진 않았는지 검증하지 않은 겁니다.

식약처는 서류 심사만 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 : "최초 품목에 대해서 허가 당시에 심사를 했다라고 하면 그 제네릭 품목(복제약)에 대해서는 별도의 심사를 면제를 하고 있습니다."]

의료계의 의견은 다릅니다.

깊숙히 들이마시는 데다 일부러 천식 증상을 일으키는 성분이어서 호흡마비 등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정재원/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이사 : "(이 약품 자체는) 독성물질입니다. 폐로 들어가서 천식을 진단하는 의약품으로서 자격을 갖춰야 합니다. 안전성과 유효성(검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약물을 의사라면 쓸 수 있겠습니까."]

식약처는 제약사에 생산 중단을 요청하겠다며, 논란을 덮자고 의료계에 요구했습니다.

[식약처 통화 녹취/음성변조 : "(해당 회사한테) 품목을 취소하면 안되겠냐고 부탁하려고 했거든요...만약에 그렇다하고 교수님하고 학회에선 이 품목을 문제를 삼지 않고..."]

취재를 시작한 뒤 해당 제약사는 판매 부진을 내세워 생산을 중단했습니다.

전국 병의원에 납품된 해당 약품은 지금까지 수만 병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단독] 천식 검사받다가 자칫 ‘호흡마비’…“진단약 위험”
    • 입력 2019-01-08 21:33:43
    • 수정2019-01-08 21:36:41
    뉴스 9
[앵커]

병원에서 쓰이는 의약품들, 환자 대부분은 의심 없이 사용할 겁니다.

그런데, 판매 허가는 받았지만, 정작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한 의약품이라면 어떨까요?

천식을 진단하는 의약품 이야기인데, ​의사들의 문제 제기에 식약처의 대응은 허술하기만 합니다.

박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염수와 약품을 섞어 증기로 만듭니다.

들이마시면 기관지가 수축합니다.

건강하면 괜찮지만 천식이 있으면 기관지가 과도하게 좁아져 숨이 차게 됩니다.

[알레르기내과 전문의 : "보통 사람들은 굵은 실선 밑으로 그래프가 떨어지지 않습니다. (떨어지면) 천식이 있다고 진단하게 되는 거죠."]

천식 진단에 쓰는 이 약은 캐나다 제약사 제품을 국내에서 복제한 것입니다.

2년 전 판매 승인을 받았는데 안전성 심사가 없었습니다.

원래 약과 성분이 같은지 불순물이 섞이진 않았는지 검증하지 않은 겁니다.

식약처는 서류 심사만 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 : "최초 품목에 대해서 허가 당시에 심사를 했다라고 하면 그 제네릭 품목(복제약)에 대해서는 별도의 심사를 면제를 하고 있습니다."]

의료계의 의견은 다릅니다.

깊숙히 들이마시는 데다 일부러 천식 증상을 일으키는 성분이어서 호흡마비 등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정재원/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이사 : "(이 약품 자체는) 독성물질입니다. 폐로 들어가서 천식을 진단하는 의약품으로서 자격을 갖춰야 합니다. 안전성과 유효성(검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약물을 의사라면 쓸 수 있겠습니까."]

식약처는 제약사에 생산 중단을 요청하겠다며, 논란을 덮자고 의료계에 요구했습니다.

[식약처 통화 녹취/음성변조 : "(해당 회사한테) 품목을 취소하면 안되겠냐고 부탁하려고 했거든요...만약에 그렇다하고 교수님하고 학회에선 이 품목을 문제를 삼지 않고..."]

취재를 시작한 뒤 해당 제약사는 판매 부진을 내세워 생산을 중단했습니다.

전국 병의원에 납품된 해당 약품은 지금까지 수만 병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