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강 '주춤'... 2차 전지 소재로 돌파구
입력 2019.01.08 (21:47) 수정 2019.01.09 (00:21)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 철강업계 경기도
어두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국내 대표 철강기업인 포스코는
주력 업종 다변화 전략의 하나로
2차 전지 소재 사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입니다.
강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차 전지 소재로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

호주의 리튬 광물이나
남미의 염수를 통해
탄산 리튬과 수산화 리튬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전기차 배터리 등으로 쓰이는
이 2차 전지 소재는
세계적으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우철/포항산업과학연구원 수석연구원
"휴대폰 배터리와 전기차 배터리 등
효율적인 에너지원으로 각광을 받아.."

포스코는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와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에
모두 10조 원을 투자할 방침입니다.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중심으로 한
전문 연구 인프라와
호주 광산, 광양 공장까지
이미 갖추고 있는 만큼
업무 효율과 성과를
극대화 하겠다는 겁니다.

2차 전지에 사용되는
음극재와 양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 켐텍과 포스코 ESM 합병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녹취]
최정우/포스코 회장
"세계 최고 수준 갖출 수 있도록 설비 투자와 기술, 제품 개발, 고객 다양화에 적극 나서..."

포스코는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17조 원을 목표로
2차 전지 소재 사업을
키워 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KBS뉴스 강전일 입니다.
  • 철강 '주춤'... 2차 전지 소재로 돌파구
    • 입력 2019-01-08 21:47:46
    • 수정2019-01-09 00:21:30
    뉴스9(대구)
<앵커멘트>
올해 철강업계 경기도
어두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국내 대표 철강기업인 포스코는
주력 업종 다변화 전략의 하나로
2차 전지 소재 사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입니다.
강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차 전지 소재로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

호주의 리튬 광물이나
남미의 염수를 통해
탄산 리튬과 수산화 리튬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전기차 배터리 등으로 쓰이는
이 2차 전지 소재는
세계적으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우철/포항산업과학연구원 수석연구원
"휴대폰 배터리와 전기차 배터리 등
효율적인 에너지원으로 각광을 받아.."

포스코는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와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에
모두 10조 원을 투자할 방침입니다.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중심으로 한
전문 연구 인프라와
호주 광산, 광양 공장까지
이미 갖추고 있는 만큼
업무 효율과 성과를
극대화 하겠다는 겁니다.

2차 전지에 사용되는
음극재와 양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 켐텍과 포스코 ESM 합병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녹취]
최정우/포스코 회장
"세계 최고 수준 갖출 수 있도록 설비 투자와 기술, 제품 개발, 고객 다양화에 적극 나서..."

포스코는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17조 원을 목표로
2차 전지 소재 사업을
키워 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KBS뉴스 강전일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