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도된 연출?' 원 지사 집회측과 충돌
입력 2019.01.08 (21:48) 수정 2019.01.08 (23:52)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제 강제 퇴거 조처됐던
제2공항 반대 집회 참석자들이
다시 텐트를 치고
연좌시위도 계속 이어가고 있는데요.
원희룡 지사가
집회 참석자들 한가운데를
뚫고 지나가는 행동으로
거센 반발을 샀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2공항 반대와
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는 주민들이
다시 도청 현관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던 시각,

외부일정을 마친
원희룡 지사가 차에서 내려
집회 참석자들 가운데로 향하며
시위 피켓을 밟고 지나갑니다.

수행원과 자치경찰이
원 지사가 지나갈
공간을 확보하려고 나서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됩니다.

[이펙트1]
"밟지 마세요! 밟지 마세요!"

[이펙트2]
"길! 길! 길! 길 만들어!"

[녹취]
원희룡 도지사 /
"여기는 도민들과 민원인들이 출입하는 곳입니다. 통행은 방해하지 마세요."

집회 참석자들은
도지사가 도민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뜻을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엄문희 / 도청 앞 천막 사람들
불통의 상징이라고 생각합니다. 보신 대로 저희들이, 사람이 있었습니다. 피켓만 있지 않았어요. 사람이 있었는데 모든 물리력을 동원해서 사람들 가운데로, 그 사람들을 밀쳐내고 밟고 지나간 겁니다.

제주도는 앞서 이례적으로,
원 지사가 도청 정문을 오갈 때
충돌 우려가 있다는 문자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다시 충돌 우려가 있어
정문 출입을 취소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원 지사가 사전에 언론에 촬영을 요청하고
집회 물품을 직접 파손하는 등
의도적으로 충돌을 기획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의도된 연출?' 원 지사 집회측과 충돌
    • 입력 2019-01-08 21:48:04
    • 수정2019-01-08 23:52:10
    뉴스9(제주)
[앵커멘트]
어제 강제 퇴거 조처됐던
제2공항 반대 집회 참석자들이
다시 텐트를 치고
연좌시위도 계속 이어가고 있는데요.
원희룡 지사가
집회 참석자들 한가운데를
뚫고 지나가는 행동으로
거센 반발을 샀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2공항 반대와
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는 주민들이
다시 도청 현관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던 시각,

외부일정을 마친
원희룡 지사가 차에서 내려
집회 참석자들 가운데로 향하며
시위 피켓을 밟고 지나갑니다.

수행원과 자치경찰이
원 지사가 지나갈
공간을 확보하려고 나서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됩니다.

[이펙트1]
"밟지 마세요! 밟지 마세요!"

[이펙트2]
"길! 길! 길! 길 만들어!"

[녹취]
원희룡 도지사 /
"여기는 도민들과 민원인들이 출입하는 곳입니다. 통행은 방해하지 마세요."

집회 참석자들은
도지사가 도민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뜻을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엄문희 / 도청 앞 천막 사람들
불통의 상징이라고 생각합니다. 보신 대로 저희들이, 사람이 있었습니다. 피켓만 있지 않았어요. 사람이 있었는데 모든 물리력을 동원해서 사람들 가운데로, 그 사람들을 밀쳐내고 밟고 지나간 겁니다.

제주도는 앞서 이례적으로,
원 지사가 도청 정문을 오갈 때
충돌 우려가 있다는 문자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다시 충돌 우려가 있어
정문 출입을 취소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원 지사가 사전에 언론에 촬영을 요청하고
집회 물품을 직접 파손하는 등
의도적으로 충돌을 기획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