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의 영양', 군민 생활 밀착형 사업 집중
입력 2019.01.08 (18:50) 뉴스9(안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북북부 시군의

주요 정책을 알아보는 순서,

오늘은 영양군입니다.

영양군은 지난 수년간

풍력발전단지와 댐 건설 사업 등으로

크고 작은 갈등이 계속됐는데요,

올해부터는 이런 대규모 사업보다

군민 생활 밀착형 군정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과

청기터널 개통 등 낙후 지역의

인프라 개선에 초점을 맞췄던 지난해,



대형 사업을 추진하면서

크고 작은 지역 갈등도 잦았습니다.



이에 영양군은 올해

갈등 봉합을 위한

군민 생활 밀착형 사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오도창/ 영양군수[인터뷰]

"군 계획 위반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풍력 사업은 우리 영양군에서는 하지 않겠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우선

'생활민원 바로처리반'을

영양 객주시장에 신설해,

보일러와 전동차 정비 등

일상속 민원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합니다.



또 사업성이 떨어져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마을에

LPG배관망을 설치해

에너지 불균형을 완화합니다.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추진합니다.



영양읍 일대에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하고

양조장과 마을공동작업장,

복합커뮤니티 등을 조성한다는 겁니다.



또 군민 대부분이

농업인구인 것을 감안해

고부가가치 농업을 육성하고

유통시스템 혁신 방침을 세웠습니다.



오도창/ 영양군수[인터뷰]

"전통시장 장보따리 배달제, 목욕 바우처제를 실시해서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그런 행정을 펼쳐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이밖에 영양군이 가진

자연환경을 관광브랜드화해

생태관광도시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하는 사업이 추진됩니다.



풍력 발전 등 대규모 사업에서

군민 생활 밀착형 사업으로

방향을 전환한 영양군의 행정이

어떤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하나의 영양', 군민 생활 밀착형 사업 집중
    • 입력 2019-01-09 01:54:20
    뉴스9(안동)
[앵커멘트]

경북북부 시군의

주요 정책을 알아보는 순서,

오늘은 영양군입니다.

영양군은 지난 수년간

풍력발전단지와 댐 건설 사업 등으로

크고 작은 갈등이 계속됐는데요,

올해부터는 이런 대규모 사업보다

군민 생활 밀착형 군정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과

청기터널 개통 등 낙후 지역의

인프라 개선에 초점을 맞췄던 지난해,



대형 사업을 추진하면서

크고 작은 지역 갈등도 잦았습니다.



이에 영양군은 올해

갈등 봉합을 위한

군민 생활 밀착형 사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오도창/ 영양군수[인터뷰]

"군 계획 위반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풍력 사업은 우리 영양군에서는 하지 않겠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우선

'생활민원 바로처리반'을

영양 객주시장에 신설해,

보일러와 전동차 정비 등

일상속 민원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합니다.



또 사업성이 떨어져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마을에

LPG배관망을 설치해

에너지 불균형을 완화합니다.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추진합니다.



영양읍 일대에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하고

양조장과 마을공동작업장,

복합커뮤니티 등을 조성한다는 겁니다.



또 군민 대부분이

농업인구인 것을 감안해

고부가가치 농업을 육성하고

유통시스템 혁신 방침을 세웠습니다.



오도창/ 영양군수[인터뷰]

"전통시장 장보따리 배달제, 목욕 바우처제를 실시해서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그런 행정을 펼쳐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이밖에 영양군이 가진

자연환경을 관광브랜드화해

생태관광도시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하는 사업이 추진됩니다.



풍력 발전 등 대규모 사업에서

군민 생활 밀착형 사업으로

방향을 전환한 영양군의 행정이

어떤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