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행정관 술자리 후 문서 분실”…군 고위층에도 정황 보고
입력 2019.01.11 (06:11) 수정 2019.01.11 (06: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 관련 주요 서류를 외부에서 분실한 것과 관련해 당초 담배를 피우다가 서류를 잃어버렸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는데요,

KBS 취재 결과 실제로는 이 행정관이 술자리를 한 뒤 자료를 잃어버렸다는 보고가 군 고위층에 올라갔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길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모 전 행정관이 군 장성 인사 자료를 잃어버린 뒤 진술한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정 전 행정관이 가방을 잃어버린 장소가 술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종대/정의당 의원/9일 CBS 라디오 : "잃어버린 장소는 카페가 아닙니다. (어디예요?) 술집입니다. (확인된 사실입니까?) 제가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김종대 의원실은 방송 하루 뒤 각 언론에 문자를 보내 "분실 장소가 술집이라는 제보를 받았으나, 이후 술집이 아닌 제3의 장소로 확인됐다"고 정정했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결과 군 당국에서도 정 씨가 심 모 전 행정관과 함께 국방부 인근에서 술자리를 한 뒤 자료를 잃어버린 것으로 파악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군 고위 소식통은 "사건이 일어난 뒤 석달 뒤에 청와대 행정관이 술을 마신 뒤 군 장성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했다는 보고가 올라왔다"라고 밝혔습니다.

공식 문서 형태의 보고는 아니었지만 군 인사자료 분실을 군 당국에서도 심각한 사안으로 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정 전 행정관을 만났던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술자리에 동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술집 분실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짧은 입장만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청와대 행정관 술자리 후 문서 분실”…군 고위층에도 정황 보고
    • 입력 2019-01-11 06:11:20
    • 수정2019-01-11 06:28:32
    뉴스광장 1부
[앵커]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 관련 주요 서류를 외부에서 분실한 것과 관련해 당초 담배를 피우다가 서류를 잃어버렸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는데요,

KBS 취재 결과 실제로는 이 행정관이 술자리를 한 뒤 자료를 잃어버렸다는 보고가 군 고위층에 올라갔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길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모 전 행정관이 군 장성 인사 자료를 잃어버린 뒤 진술한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정 전 행정관이 가방을 잃어버린 장소가 술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종대/정의당 의원/9일 CBS 라디오 : "잃어버린 장소는 카페가 아닙니다. (어디예요?) 술집입니다. (확인된 사실입니까?) 제가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김종대 의원실은 방송 하루 뒤 각 언론에 문자를 보내 "분실 장소가 술집이라는 제보를 받았으나, 이후 술집이 아닌 제3의 장소로 확인됐다"고 정정했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결과 군 당국에서도 정 씨가 심 모 전 행정관과 함께 국방부 인근에서 술자리를 한 뒤 자료를 잃어버린 것으로 파악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군 고위 소식통은 "사건이 일어난 뒤 석달 뒤에 청와대 행정관이 술을 마신 뒤 군 장성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했다는 보고가 올라왔다"라고 밝혔습니다.

공식 문서 형태의 보고는 아니었지만 군 인사자료 분실을 군 당국에서도 심각한 사안으로 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정 전 행정관을 만났던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술자리에 동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술집 분실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짧은 입장만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