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므누신 “류허 중국 부총리, 이달내 미국 방문 가능성”
입력 2019.01.11 (10:33) 수정 2019.01.11 (10:52) 국제
미국과 중국이 차관급 무역협상을 마무리한 가운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달 내 미중 장관급 후속 협상이 열릴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 내로 류허 중국 부총리가 미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이어 "연방정부 셧다운은 아무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다"면서 "우리가 협상단을 중국에 보낸 것과 같이 앞으로도 이런 만남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와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미중 대표단은 7∼9일 베이징에서 무역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협상을 벌였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협상 종료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밝혔고 중국 상무부도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고 밝혀 후속 협상 여부가 주목돼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므누신 “류허 중국 부총리, 이달내 미국 방문 가능성”
    • 입력 2019-01-11 10:33:08
    • 수정2019-01-11 10:52:50
    국제
미국과 중국이 차관급 무역협상을 마무리한 가운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달 내 미중 장관급 후속 협상이 열릴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 내로 류허 중국 부총리가 미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이어 "연방정부 셧다운은 아무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다"면서 "우리가 협상단을 중국에 보낸 것과 같이 앞으로도 이런 만남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와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미중 대표단은 7∼9일 베이징에서 무역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협상을 벌였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협상 종료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밝혔고 중국 상무부도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고 밝혀 후속 협상 여부가 주목돼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