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신 스틸러의 등장…주인공은 ‘나야 나!’
입력 2019.01.11 (10:54) 수정 2019.01.11 (11:0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 신임 지사의 취임식장에 유쾌한 '신 스틸러'가 등장해 시선을 모았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미국 캘리포니아의 신임 주지사 개빈 뉴섬은 네 아이의 아버지입니다.

취임 선서에 이어 혼자 연단에 오른 뉴섬 신임 주지사가 포부 등을 한창 힘주어 말하고 있었는데요.

[개빈 뉴섬/캘리포니아 주지사 : "캘리포니아주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잘 압니다. 주택 문제와 아동 문제가 얼마나..."]

두살배기 아들이 연단에 난입했습니다.

주지사는 아이를 품에 안아 올린 채로 연설을 이어나갔는데요.

아이는 이내 팔에서 떨어질 것처럼 주리를 틀었고, 지사는 다시 아이를 바닥에 내려놓고 연설을 마무리했습니다.
  • [지구촌 Talk] 신 스틸러의 등장…주인공은 ‘나야 나!’
    • 입력 2019-01-11 10:57:25
    • 수정2019-01-11 11:00:32
    지구촌뉴스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 신임 지사의 취임식장에 유쾌한 '신 스틸러'가 등장해 시선을 모았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미국 캘리포니아의 신임 주지사 개빈 뉴섬은 네 아이의 아버지입니다.

취임 선서에 이어 혼자 연단에 오른 뉴섬 신임 주지사가 포부 등을 한창 힘주어 말하고 있었는데요.

[개빈 뉴섬/캘리포니아 주지사 : "캘리포니아주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잘 압니다. 주택 문제와 아동 문제가 얼마나..."]

두살배기 아들이 연단에 난입했습니다.

주지사는 아이를 품에 안아 올린 채로 연설을 이어나갔는데요.

아이는 이내 팔에서 떨어질 것처럼 주리를 틀었고, 지사는 다시 아이를 바닥에 내려놓고 연설을 마무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