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100년 전 극장이 서점으로 탈바꿈
입력 2019.01.11 (10:54) 수정 2019.01.11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풍스러우면서도 화려한 내부 모습에 눈을 뗄 수 없는 이 곳.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가면 꼭 들러봐야 한다는 '엘 아테네오' 서점입니다.

역사가 백 년이나 됐다는 이 건물이 사실 처음부터 서점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1919년 대극장으로 문을 열었고, 이후에는 영화관으로 활용되기도 했다는데요.

지난 2000년부터 서점으로 탈바꿈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하네요.

한해 수십만 권의 책이 팔리고 백만 명 이상이 몰릴 정도라고 합니다.
  • [지구촌 Talk] 100년 전 극장이 서점으로 탈바꿈
    • 입력 2019-01-11 10:57:25
    • 수정2019-01-11 11:07:25
    지구촌뉴스
고풍스러우면서도 화려한 내부 모습에 눈을 뗄 수 없는 이 곳.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가면 꼭 들러봐야 한다는 '엘 아테네오' 서점입니다.

역사가 백 년이나 됐다는 이 건물이 사실 처음부터 서점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1919년 대극장으로 문을 열었고, 이후에는 영화관으로 활용되기도 했다는데요.

지난 2000년부터 서점으로 탈바꿈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하네요.

한해 수십만 권의 책이 팔리고 백만 명 이상이 몰릴 정도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