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감반 비위’ 검찰징계위 열려…김 수사관, 소명서 제출
입력 2019.01.11 (14:01) 수정 2019.01.11 (14:05) 사회
청와대 특별감찰반 재직 당시 비위행위로 중징계가 요청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렸습니다.

대검찰청 보통 징계위원회는 오늘(11일) 오후 2시 대검청사에서 징계위를 열고 김 수사관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김 수사관은 오늘 징계위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징계 사유를 반박하는 내용의 '소명서'를 변호인을 통해 제출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김 수사관이 공익신고자로서 보호 받아한다며, 오늘 오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법원에 징계절차를 중지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냈지만 바로 기각됐습니다.

변호인단은 그제 징계 절차를 중단해달라는 의견서를 징계위에 제출하고, 만약 예정대로 절차가 진행되면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는 5가지 징계 사유를 들어 김 수사관에게 해임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징계위에 요청했습니다.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의 뇌물 사건에 개입을 시도하고 특감반원으로 취득한 감찰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공무상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김 수사관이 골프 접대를 받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관실 사무관 자리에 특혜성 임용을 시도한 점도 징계 사유로 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특감반 비위’ 검찰징계위 열려…김 수사관, 소명서 제출
    • 입력 2019-01-11 14:01:38
    • 수정2019-01-11 14:05:23
    사회
청와대 특별감찰반 재직 당시 비위행위로 중징계가 요청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렸습니다.

대검찰청 보통 징계위원회는 오늘(11일) 오후 2시 대검청사에서 징계위를 열고 김 수사관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김 수사관은 오늘 징계위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징계 사유를 반박하는 내용의 '소명서'를 변호인을 통해 제출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김 수사관이 공익신고자로서 보호 받아한다며, 오늘 오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법원에 징계절차를 중지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냈지만 바로 기각됐습니다.

변호인단은 그제 징계 절차를 중단해달라는 의견서를 징계위에 제출하고, 만약 예정대로 절차가 진행되면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는 5가지 징계 사유를 들어 김 수사관에게 해임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징계위에 요청했습니다.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의 뇌물 사건에 개입을 시도하고 특감반원으로 취득한 감찰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공무상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김 수사관이 골프 접대를 받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관실 사무관 자리에 특혜성 임용을 시도한 점도 징계 사유로 들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