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레일, 열차 후방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입력 2019.01.11 (16:18) 수정 2019.01.11 (16:27) 경제
코레일이 화물열차의 뒤쪽을 실시간 감지해 기관사와 역 관제사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코레일은 오늘(11일) 열차가 화물기지로 후진할 때 선로 끝 부분까지 남은 거리와 물체를 감지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실시간 영상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스템은 장항선 신례원역에 시범 설치됐으며 레이더 검지기로 남은 거리를 감지합니다. 감지된 거리 데이터는 차세대 무선기술로 기관실과 역 관제실에 고화질 영상으로 전달됩니다.

열차가 움직이는 방향의 선로에 장애물이 인식되면 기관실과 역 관제실에 있는 영상장치에 경보음이 울립니다.

코레일은 오는 3월부터 연말까지 오봉역에서도 시범 운영해 시스템 안정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레일, 열차 후방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 입력 2019-01-11 16:18:19
    • 수정2019-01-11 16:27:41
    경제
코레일이 화물열차의 뒤쪽을 실시간 감지해 기관사와 역 관제사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코레일은 오늘(11일) 열차가 화물기지로 후진할 때 선로 끝 부분까지 남은 거리와 물체를 감지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실시간 영상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스템은 장항선 신례원역에 시범 설치됐으며 레이더 검지기로 남은 거리를 감지합니다. 감지된 거리 데이터는 차세대 무선기술로 기관실과 역 관제실에 고화질 영상으로 전달됩니다.

열차가 움직이는 방향의 선로에 장애물이 인식되면 기관실과 역 관제실에 있는 영상장치에 경보음이 울립니다.

코레일은 오는 3월부터 연말까지 오봉역에서도 시범 운영해 시스템 안정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