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첫 농민수당…"농촌지킴이 보호장치"
입력 2019.01.11 (21:49) 수정 2019.01.11 (23:5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노인수당은 물론
청년수당과 아동수당 등
각종 수당이 잇따라 생기고 있습니다.

복지 증진과 경제적 부담 완화 등
기본권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정책인데요.

부여군이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해
충청권에서 처음으로
농민수당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부여군이
올해부터 모든 농가에
연간 14만 원을 지급하는
농민수당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대상 농가는 만 2천 가구로
한 해 16억 원이 듭니다.

2021년부터는
연간 24만 원까지 올릴 계획으로
수당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액 지역 상품권으로 지급됩니다.

임당호/부여군 농정과장[인터뷰]
"생태환경이라든가 농업의 공익적 가치, 이런 것을 감안할 때
보편적 복지를 위해서 농업인들한테 수당을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부여군은 올 상반기 중
공청회와 조례 제정 등을 마치고
연말에 일괄 지급할 계획입니다.

농민수당은 지난해
전남 해남군에서 처음 도입했고
충남에서는 부여군이 첫 시도입니다.

농민단체는
지원 금액이 많지는 않지만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한 것이라며 환영하고 있습니다.

또 농민수당의 취지에 따라
축산인과 어민, 여성 농민 등으로
대상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정은/부여군 친환경농업인연합회 대표[인터뷰]
"농민수당이라 하면 농업도 직업으로 국가적인 차원에서
인정해준다는 것이 농민들 입장에서는 굉장히 좋은 거죠."

보령이나 금산 등
충남 다른 시군에서도
농민수당 도입을 논의 중인 가운데
부여군의 실험이
마중물 역할을 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충남 첫 농민수당…"농촌지킴이 보호장치"
    • 입력 2019-01-11 21:49:22
    • 수정2019-01-11 23:56:43
    뉴스9(대전)
[앵커멘트]
최근 노인수당은 물론
청년수당과 아동수당 등
각종 수당이 잇따라 생기고 있습니다.

복지 증진과 경제적 부담 완화 등
기본권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정책인데요.

부여군이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해
충청권에서 처음으로
농민수당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부여군이
올해부터 모든 농가에
연간 14만 원을 지급하는
농민수당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대상 농가는 만 2천 가구로
한 해 16억 원이 듭니다.

2021년부터는
연간 24만 원까지 올릴 계획으로
수당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액 지역 상품권으로 지급됩니다.

임당호/부여군 농정과장[인터뷰]
"생태환경이라든가 농업의 공익적 가치, 이런 것을 감안할 때
보편적 복지를 위해서 농업인들한테 수당을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부여군은 올 상반기 중
공청회와 조례 제정 등을 마치고
연말에 일괄 지급할 계획입니다.

농민수당은 지난해
전남 해남군에서 처음 도입했고
충남에서는 부여군이 첫 시도입니다.

농민단체는
지원 금액이 많지는 않지만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한 것이라며 환영하고 있습니다.

또 농민수당의 취지에 따라
축산인과 어민, 여성 농민 등으로
대상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정은/부여군 친환경농업인연합회 대표[인터뷰]
"농민수당이라 하면 농업도 직업으로 국가적인 차원에서
인정해준다는 것이 농민들 입장에서는 굉장히 좋은 거죠."

보령이나 금산 등
충남 다른 시군에서도
농민수당 도입을 논의 중인 가운데
부여군의 실험이
마중물 역할을 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