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로징
입력 2019.01.11 (21:58) 수정 2019.01.1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끝내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걸 거부했죠.

그가 찾아간 대법원은, 물론 본인이 일했던 곳이기도 하지만, 앞으로 자신이 재판을 받게될 곳이기도 합니다.

설령, '오만과 특권의식'이 아니었다고 하더라도, 그 속내를 의심받지 않을 길은 없어 보입니다.

9시뉴스 마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클로징
    • 입력 2019-01-11 22:03:08
    • 수정2019-01-11 22:05:26
    뉴스 9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끝내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걸 거부했죠.

그가 찾아간 대법원은, 물론 본인이 일했던 곳이기도 하지만, 앞으로 자신이 재판을 받게될 곳이기도 합니다.

설령, '오만과 특권의식'이 아니었다고 하더라도, 그 속내를 의심받지 않을 길은 없어 보입니다.

9시뉴스 마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