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의원 수당 최고 50% 인상…여론 수렴도 엉터리
입력 2019.01.18 (07:19) 수정 2019.01.18 (07:2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방의원들이 받는 의정비는 자치단체가 정하는 월정수당과 일정한 금액의 의정활동비로 구성됩니다.

전국의 지방의회가 대부분 올해 수당을 큰 폭으로 올렸는데, 이 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반영하라는 정부 지침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평창군의회 의원들이 받는 올해 의정비는 4천104만 원입니다.

의정비에 포함된 월정수당 인상률은 50.6%, 전국 최고 수준입니다.

정선과 태백, 삼척 군의회도 20% 넘게 인상하는 등 강원도내 19개 지방의회의 월정수당은 평균 15% 올랐습니다.

내년부턴 공무원 보수 인상률만큼 월정수당을 올리기로 했습니다.

지방의원들은 의정비심의위원회에서 공청회나 여론조사를 통해 주민 의견을 반영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다릅니다.

공청회가 열린 평창의 경우 발표자가 모두 찬성 일색이어서 공정하지 못하다는 항의가 나오는가 하면 인상에 반대하는 의견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평창군의원 의정비심의위원/음성변조 : "긍정적인 의견이 있었으니까. 반대 의견보다는. 그럼 어느 정도 인상은 해도 상관 없겠구나..."]

춘천에서 열린 공청회에서도 인상 반대 의견이 많았지만, 수당은 18.5% 올랐습니다.

여론조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원주와 태백, 양양, 철원 등에선 조사 결과가 무시됐습니다.

주민 다수가 선택한 범위 안에서 올릴 수 있도록 한 행정안전부 지침을 어긴 겁니다.

재심의 요구 대상입니다.

심의위원회 회의록을 보면 "여론조사가 절대적이라면 위원회 필요가 있나?", "많이 드리면 좋지만 여론조사 결과도 있으니 적정선에서 정하자"라는 의견이 오갑니다.

조사 결과를 자의적으로 판단한 겁니다.

일부 기초의회의 의정비 결정 과정에서 주민 여론과 규정이 무시된 채 의정비가 결정된 만큼 전국 기초의회에 대한 정밀한 실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지방의원 수당 최고 50% 인상…여론 수렴도 엉터리
    • 입력 2019-01-18 07:22:12
    • 수정2019-01-18 07:25:22
    뉴스광장
[앵커]

지방의원들이 받는 의정비는 자치단체가 정하는 월정수당과 일정한 금액의 의정활동비로 구성됩니다.

전국의 지방의회가 대부분 올해 수당을 큰 폭으로 올렸는데, 이 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반영하라는 정부 지침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김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평창군의회 의원들이 받는 올해 의정비는 4천104만 원입니다.

의정비에 포함된 월정수당 인상률은 50.6%, 전국 최고 수준입니다.

정선과 태백, 삼척 군의회도 20% 넘게 인상하는 등 강원도내 19개 지방의회의 월정수당은 평균 15% 올랐습니다.

내년부턴 공무원 보수 인상률만큼 월정수당을 올리기로 했습니다.

지방의원들은 의정비심의위원회에서 공청회나 여론조사를 통해 주민 의견을 반영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다릅니다.

공청회가 열린 평창의 경우 발표자가 모두 찬성 일색이어서 공정하지 못하다는 항의가 나오는가 하면 인상에 반대하는 의견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평창군의원 의정비심의위원/음성변조 : "긍정적인 의견이 있었으니까. 반대 의견보다는. 그럼 어느 정도 인상은 해도 상관 없겠구나..."]

춘천에서 열린 공청회에서도 인상 반대 의견이 많았지만, 수당은 18.5% 올랐습니다.

여론조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원주와 태백, 양양, 철원 등에선 조사 결과가 무시됐습니다.

주민 다수가 선택한 범위 안에서 올릴 수 있도록 한 행정안전부 지침을 어긴 겁니다.

재심의 요구 대상입니다.

심의위원회 회의록을 보면 "여론조사가 절대적이라면 위원회 필요가 있나?", "많이 드리면 좋지만 여론조사 결과도 있으니 적정선에서 정하자"라는 의견이 오갑니다.

조사 결과를 자의적으로 판단한 겁니다.

일부 기초의회의 의정비 결정 과정에서 주민 여론과 규정이 무시된 채 의정비가 결정된 만큼 전국 기초의회에 대한 정밀한 실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